남부면에 온정의 손길 이어져
남부면에 온정의 손길 이어져
  • gjn
  • 승인 2009.01.2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부녀회, 발전협의회, 무자회, 탑포마을노인회 등 어려운 이웃돕기

남부면(면장 원희)이 지난해 연말 불우이웃돕기 접수처를 설치, 홍보한 후 끊임없이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 지난 19일 남부면 무자회(회장 문영복)에서 남부면에 성금을 기탁했다.
지난 19일 남부면새마을부녀회(회장 김주선) 30만원, 남부면발전협의회(회장 김하수) 30만원, 남부면무자회(회장 문영복) 50만원, 탑포마을노인회(회장 김형수) 20만원, 김용주 탑포이장 5만원 등 모두 135만원의 상품권이 접수됐다.

이 상품권은 남부지역 경로당과 차상위 계층의 어려운 가정에 각각 전달돼 이웃과 함께하는 설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 남부면 새마을 부녀회(회장 김주선)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남부면에 성금을 기탁했다.
남부면은 큰 기업체도 없고, 인구수도 적지만 온정의 손길이 끊이지 않는 것은 주민들 스스로 십시일반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겠다는 어진 마음 때문으로 보인다.

원희 면장은 “남부면 주민들의 순수한 마음과 어진 성품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밑그림”이라면서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 돕기에 동참해 준 주민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