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2도크 화재…2명 사망ㆍ7명 부상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2도크 화재…2명 사망ㆍ7명 부상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5.08.2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신] LPG 가스를 운반하는 화물창 단열재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4일 오전 9시 45분께 발생한 선박화재가 오후 3시 30분께 불길을 잡으며 진화를 마무리 했다.

이 회사는 화재 발생 직후 자체 소방대를 비롯 지역 소방 차량 등 총 9대와 소방헬기가 긴급 출동해 진화에 들어갔다.

화재가 발생한 선박은 이 회사 제2도크에서 건조중인 LPG운반선이다.

화재 발생 직후, 선박에서 작업 중이던 47명의 직원들은 긴급 대피를 했다. 화재 시 발생한 연기를 마신 7명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 조치했으며 안정을 찾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사고 직후 대책본부를 만들고 사고 수습에 들어갔으며 사고 당일 오후 5시, 6시 경 사망자를 발견했다.

사망자(A씨․38, B씨․30)는 미쳐 대피를 하지 못한 채 선박 내부에서 화를 당한 것으로 보이며 현재 대우병원에 안치됐다. 회사는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치료와 사고 수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회사에서는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으나 LPG를 운반하는 화물창 단열재(우레탄 폼)가 인화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재 선박은 보험에 가입되어 있어 금전적 손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3신]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24일 발생한 화재로 노동자 1명이 숨지[1신]고 1명이 실종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거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쯤 옥포조선소 2도크에서 건조중인 8만4000t급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탱크 안에서 노동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서는 화재 당시 탱크 안에 있던 47명의 노동자 가운데 2명이 실종됐다는 회사 관계자의 말에 따라 화재 진압후 탱크 안으로 들어가 실종자 확인을 하던 중 숨진 노동자 1명을 찾았다.

소방서는 나머지 1명도 탱크 안에 있을 것으로 보고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9시44분쯤 옥포조선소 2도크에서 건조중인 LPG 운반선 안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선박 안에서 작업중이던 노동자 7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대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화재에 따른 인명피해는 사망 1명, 실종 1명, 경상 7명 등 모두 9명으로 집계됐다.



[2신]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6분쯤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2도크 액화천연가스(LPG) 운반선 내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스티로폼으로 돼 있는 내장재가 불타면서 검은 연기가 한동안 치솟았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인명피해는 없고 화재는 대우조선해양 자체 소방대에 의해 30여분만에 진화됐다"고 밝혔다.

한편 거제소방서는 정확한 화재원인 조사에 나섰다.

[1신]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24일 오전 9시45분쯤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신고 접수는 오전 9시46분에 접수됐으며 2도크에서 건조중이던 LPG운반선에서 불길이 시작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진화작업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진화가 끝나야 파악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 규모는 파악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이 끝나는대로 화재 발생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