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아주동 주차문제 고질병, 고칠 수 없는가
[기고]"아주동 주차문제 고질병, 고칠 수 없는가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6.04.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룡 아주동발전협의회 회장…"최근 조성한 신도시임에도 주차문제 심각"

▲ 최재룡 아주동발전협의회 회장
어제 이면 도로에서 그것도 내리막길에서 차를 수십 미터 후진하여 다른 길로 돌아서 가야 했다. 몇 대의 차가 나처럼 똑같이 했다. 도로 양쪽에 차가 지나갈 수도 없게 얌체 주차한 차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 게다가 민폐를 끼친 주차된 차에는 전화번호도 없었다. 다른 사람을 배려해서 수고스럽지만, 경찰에 협조를 구했다. 아침부터 스트레스를 받았다. 나 혼자뿐일까.

아주동에서 거의 매일이다시피 일어나는 일이다. 어디 이곳뿐이겠는가.

그래서인지 외부에서 바라본 아주동의 현실은 한마디로 "짜증 난다, 싫다" 이다. 빈틈없이 여기저기 온통 주차장이라 아주동에 가기가 싫다고 한다. 약속이라도 있는 날은 망설임과 함께 걱정과 고민이 앞선다고 한다. 소방도로, 국도변은 물론이고 심지어 주차금지구역까지 가리지 않고 주차하고 있다. 불법 주차 단속 현수막은 무용지물이 된 지 오래요, 예산 낭비일 뿐이다.

일방통행도 아닌데 후진하거나 비켜갈 수 있는 곳에서 기다려야 하고 어떤 곳은 가까스로 지나갈 수 있다. 중앙선 침범도 예사다. 보도가 없는 도로는 주차된 차로 인해 사람 통행이 불편하고 사고 위험도 항상 도사리고 있다.

특히 주차할 곳은 턱없이 부족하여 더더욱 주차 공간을 찾기가 힘들다.

그나마 주차할 곳은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하는데 조선소 근로자 차량이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종일 차지하는 바람에, 회전 불가로 더 심각하다.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서 그런지 둔감해져 가고 있다. 아니 익숙해져 포기했다고 보인다. 슬픈 일이다.

지금까지 지역 정치인에 읍소하고 행정당국에 민원을 수없이 제기해도 해결되지 않고 있고 뚜렷하고 속 시원한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안타깝다.

그래서 사람들은 거제에서 가장 최근에 조성한 도시인데도 불구하고 먼저 도시 개발을 한 옥포동의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지 않고, 같은 전철을 밟는 근시안적 사고로 '주차문제'를 예상치 못한 행정당국을 이구동성 원망하고 질타한다.

이 지긋지긋한 고질병은 도저히 고칠 수 없는가, 과연 정치인에게 기적을 기대할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을 던져본다. 혹시라도 고질병을 고치는 기적이라도 일어나면 좋겠다는 희망을 품고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