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우조선해양, 잇단 산재사망 대책 세워라”
민주노총, “대우조선해양, 잇단 산재사망 대책 세워라”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6.09.2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작업자 두 명이 최근 사고로 잇달아 숨지자 노동계는 조선소 산업재해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지난 23일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엔진룸 내부에서 도장 작업을 하던 사내 하청업체 노동자 A(55) 씨가 천장크레인에 끼여 숨졌다고 밝혔다.

이틀 전인 21일 오후 2시 42분께에는 B(36) 씨가 건물 4층 높이 선박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통영해경은 현장 관계자들을 불러 두 사고의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선소 사망사고가 잇따르자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압착, 추락 등 후진국형 산재가 계속되는 이유는 위험의 외주화, 분사·아웃소싱이 원인이다"며 "원청기업의 산재 책임을 강화하는 제도를 만들고 산재 사망 기업을 강력하게 처벌하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사측은 분사 등 비정규직을 늘리는 방침을 중단하고 노동자가 안전하게 배를 만들 수 있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고용노동부의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