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산업
     
대우조선, FSRU 7척 투자의향서 체결
1척 2분기 주문, 나머지 6척 ‘옵션’…최대 16억 달러
2017년 02월 09일 (목) 12:06:10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유동성 위기에 처한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첫 선박 수주 계약을 따낼 전망이다.

9일 대우조선에 따르면 미국의 LNG 회사인 엑셀러레이트 에너지(Excelerate Energy)는 최근 대우조선과 17만3천400㎥급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FSRU) 7척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왼쪽)과 엑셀러레이트社 롭 브링겔슨 사장 (Rob Bryngelson, 오른쪽)이 건조의향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통상 선사는 발주 전 단계로 조선소와 투자의향서를 먼저 체결하며 이후 큰 상황 변화가 있지 않은 이상 대부분 최종 계약으로 이어진다.

엑셀러레이트는 올해 2분기에 FSRU 1척을 주문하고 나머지 6척은 시장 상황에 따라 발주할 수 있는 옵션으로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회사는 계약 금액 등 세부 조건을 협상하고 있지만 FSRU 1척의 시가는 약 2억3천만 달러로 알려졌다.

7척을 모두 계약할 경우 약 16억 달러, 현재 환율로 1조8천억원이다.

엑셀러레이트는 현재 9척의 FSRU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를 대우조선이 건조했다.

롭 브링겔슨 엑셀러레이트 CEO는 "FSRU 선두주자인 대우조선과 오랜 관계를 지속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해 지난 2014년 인도한 엑셀러레이트社의 LNG-FSRU가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