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개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공유수면 매립 중앙연심의 '가결'
연심위원 투표 결과 '8 대 7'로 가결…큰 산 넘어,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 수순
2017년 02월 14일 (화) 18:02:05 김철문 기자 az6301@hanmail.net

   
▲ 조감도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업단지 승인을 받기 위해 큰 고비였던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이 반영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이 반영됐다는 의미는 산업단지 바다 부분 매립 허가가 났다는 뜻이다.

해양수산부 산하 중앙연안관리심의회는 14일 오후 연심의 전체 회의를 열어,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 안건을 상정해 연심위원 투표 결과 '8대7'로 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22명의 연심위원 중 16명이 회의에 참석해 투표로 결정했다. 거제시 국가산단추진과 관계자는 "가결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가결됐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모른다"고 했다.

공유수면은 국가산단의 전체 계획 면적 63%를 차지한다. 산단 면적 500만㎡ 중 해면부는 316만㎡이고, 육지부는 184만㎡다. 공유수면 매립이 허가 됨에 따라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 국토교통부 중앙산업단지 계획심의회 심의 등이 남은 중요 절차다.

국가산단 500만㎡의 주요 토지이용계획은 크게 산업시설용지(198만4,393㎡), 복합용지(산업/지원‧12만1,342㎡), 주거시설용지(24만1,799㎡), 상업시설용지(14만8,570㎡), 지원시설용지(4만4,146㎡), 공공시설용지(245만9,802㎡)로 나뉜다.
   
▲ 시설별 토지이용 계획
   
▲ 각 시설별 토지 면적
총사업비는 1조7,939억원이다. 실수요자 조합은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참여를 확정해 36개사이며, 실수요자 조합 요구면적은 약 215만㎡로, 산업시설용지 약 198만㎡의 116%에 달해 공급량을 초과한 상태다.

산업용지 분양가는 3.3㎡(1평)당 169만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업비 1조7,939억원은 산업용지 외 주거시설용지, 상업시설용지 등을 분양해 8,000억원을 조달하고, 2,500억원은 실수요조합 자체 부담, 7,500억원은 금융권 대출로 충당할 계획이다. 보상가는 5,0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지난 3월 30일 국토교통부에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 승인을 요청했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사업시행자는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주)다. 산단 주식회사에는 거제시, 한국감정원, 경남은행, 부산강서산업단지(주), SK건설(주), 쌍용건설(주), 대우조선해양건설(주)가 참여하고 있다. 사업 승인 기관은 국토교통부며, 협의 기관은 환경부다.

사업기간은 2020년 12월 1단계 준공, 2022년 12월 2단계 준공으로 사업 추진 일정을 잡고 있으나, 인허가 절차에 따라 사업 기간 변동은 불가피하다. 
   
▲ 당초 계획에서 제외된 지역

 

     관련기사
· 14일 열리는 중앙연심의 '시선 집중'…국가산단 매립 여부 결정
김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괭이 갈매기2
(112.XXX.XXX.141)
2017-02-15 11:12:46
사자가 토끼를 잡을 때 처럼~~
사지가 토끼를 잡을 때 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여 국토교통부의 승인고시가 나는 그 순간까지 다시한번 힘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때 삼페인을 터뜨리시기 바랍니다
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반영을 위한 중앙연안심의위원회의 통과가 정말 어려운 것인데 이를 통과시키다니 참으로 대단하시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다시한번 거제시의 쾌거를 축하드립니다
괭이 갈매기
(112.XXX.XXX.141)
2017-02-15 11:04:29
사자가 토끼를 잡을 때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시기를~~
거제시의 멋진쾌거요 거제 최대의 현안사업이 실현되는 신호탄입니다
그동안 우리거제시장님을 중심으로 국가산단추진단과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주식회사의 임직원들이 하나같이 똘똘뭉쳐 오로지 목표를 위해 최선으로 일로매진한 결과라 아니할수 없읍니다 그러나 환경평가라던지 중앙국가산단심의라던지 아직도 많은 일들이 남아있읍니다 긴장을 끈을 놓치지 마시고 승인고시가 나는 그 순간까지 끝까지 초심을 잃지말기를
전체기사의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