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산업
     
대우조선해양, 4월 '위기설(?)'…정부, "대응책 세워났다"
4월 만기 도래 회사채 4,400억원 비롯 올해 9,400억원 갚아야
2017년 02월 20일 (월) 14:50:54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대우조선해양 야드 전경
■ 대우조선, 4월 위기설

대우조선은 ‘4월 위기설’과 싸우고 있다. 오는 4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규모가 4400억원에 달한다. 대우조선은 오는 4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4400억원을 시작해 올해 9400억원을 갚아야 하는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이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 속에 해외 수주를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지만 좀처럼 풀리지가 않고 있다. 신규 수주와 기존 수주 물량의 선박 인도 대금을 미리 받는 등 유동성 확보 시도를 하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모든 채권에 대해 만기연장을 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위기설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 드릴십 인도 대금 협상도 4월 안에 끝내기는 어려워보인다.

여기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지난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우조선에 대한 신규 자금 투입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고 발언해 유동성 위기에 대한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설령 신규 자금을 투입한다 해도 지원 가능한 잔액이 3800억원에 불과하고, 4월 만기 채권에 대응하더라도 연말까지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추가로 막아야 한다.

대우조선은 올해부터 비용 절감을 위해 임직원 순환 무급휴직을 시작했으며 연말까지 1500~2000명의 인력을 줄일 예정이다.

■ 유일호 경제부총리, “4,400억원 회사채 만기 대응책 마련해놨다”

한편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인에게 “1997년 외환위기 같은 ‘4월 위기설’이 발생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20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서 열린 대한상의 초청 최고경영자(CEO) 조찬 강연에서 “최근 거론되는 ‘4월 위기설’이라고 하면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등을 떠올릴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4월 위기설’은 금융권 등에서 도는 풍문이다. 이런 풍문이 도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대우조선해양이 오는 4월 만기인 회사채 4400억원을 갚지 못했을 때 경제에 미칠 후폭풍이 클 거란 우려다. 또 하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4월 우리나라를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다. 만약 현실이 된다면 환율 급변 등으로 수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유 부총리는 올해 이런 대형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을 매우 낮게 점쳤다. 유 부총리는 “정부가 대우조선해양 회사채 만기 때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예상하고 나름 대응책을 세워놨다”라며 “이런 것만 갖고 우리 경제에 총체적인 위기가 온다고 말하기엔 이른 얘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지 않았기 때문에 환율 관찰 대상국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도 “변수에 대비해 여러 가지 가능성에 대비하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