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임금삭감, 노·사·정·채권단 협의체에서 논의" 제안
대우조선 노조 "임금삭감, 노·사·정·채권단 협의체에서 논의" 제안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7.03.2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긴급 성명서 통해 밝혀…"혈세 지원 비판여론 알고 있어…이해관계자 모여야"

▲ 홍성대 대우조선노동조합 위원장
정부가 대우조선해양에 총 2조9000억원의 신규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임금삭감을 두고 대우조선 노동조합(위원장 홍성대)이 정부와 채권단에 대화를 제안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24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최근 회사를 통해 10% 임금 삭감에 대해 전달받았고, 이런 요구에 대해 충분한 이유가 있음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이에 대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노·사·정·채권단으로 구성된 4자협의체에서 함께 고민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지원을 전제로 대우조선 임직원들에게도 추가적인 고통분담을 요구했다. 직원수는 지난해 말 기준 1만443명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9000명 이하로, 임금 역시 지난해 대비 25% 더 감소한 6400억원 수준을 만들 것을 요구했다.

이에 회사측은 지난 22일 노동조합을 만나 전 임직원의 임금 10% 반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노조는 "대우조선에 지속적으로 혈세를 쏟아 붓는 것에 대해 상당한 비판 여론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 구성원의 상당수가 회사를 떠났고, 남아있는 구성원들 역시 임금이나 복지면에서 10년 전의 수준으로 되돌아가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우조선은 2015년 9월부터 임원들을 대상으로 기존 대비 20~30%의 임금을 반납받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는 사무직 직원들도 10~15%의 임금을 반납했다. 사무직은 올해 임금 반납 대신 한달간 순환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사실상의 임금 반납인 셈이다.

생산직은 임금 반납 대신 고정적으로 진행하던 잔업 특근 등을 제한했다. 생산직의 특성상 임금에서 기본급 비중이 31% 정도로 낮고 잔업·특근 수당이 높은 것을 볼 때 실질적으로 임건비 축소효과가 발생한 셈이다.

노조는 "이미 많은 부분의 고통을 충분히 분담하고 있음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한다"며 "입장 관철이 안된다고 구성원들을 상대로 채권단이 (임금삭감)을 강제 집행하면 노조도 선택의 여지가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