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단신
     
대우조선, 자구계획 달성에 안간힘
2017년 04월 05일 (수) 23:13:13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지난 2015년 발표한 부동산 및 자회사 매각, 직ㆍ간접 경비 절감 등 인적ㆍ물적 자구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020년까지 총 5조3,000억원 규모의 인적ㆍ물적 자구계획을 목표로 현재 이행 중이다. 지난해 말 기준 1조7,500억원의 자구계획을 달성했다. 누계 목표 1조4,600억원 대비 초과달성(120%) 하는 등 자구계획을 정상적으로 이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12월 26일 제8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 '2016년 기업구조조정 추진실적 및 향후계획' 보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 기준 현대중공업은 3조5,000억원 중 1조9000억원원(54.3%), 삼성중공업은 1조5,000억원 중 6,000억원(40%)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자구계획은 2016~2018년까지 3년간의 계획인 반면, 대우조선해양은 2020년까지 5년간의 계획으로 자구계획 실현 규모와 기간이 현저히 차이가 난다.

만약 두 경쟁사와 동일하게 2018년 까지 3년 기간만을 비교할 경우 목표액3조8,200억원 중 1조7,500억원(46%) 달성으로 순조로운 이행률을 보이고 있다.

인력 구조조정 측면에서도 대우조선해양은 2015년 말 대비 직영 인원이 13,290명 중 10,443명으로 21.4%를 감소했다.

같은 기간 현대중공업은 17,915명에서 15,153명으로 15.4%를 삼성중공업은 13,933명에서 11,982명으로 14% 감소했다.

또한 자산 규모 측면에서 보면 15년 말 기준 현대중공업은 30조2,000억원 중 1조9,000억원(6.3%), 대우조선해양은 17조1,000억원 중 1조5,000억원(8.8%)으로 자산 대비 자구계획 진행이 순항 중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구계획을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고통분담하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노사가 힘을 합쳐 빠른 시일 내 회사를 정상화시켜 국민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