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단신
     
하루만에 전 임직원 임금반납 98% 동의
2017년 04월 12일 (수) 12:17:03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를 밟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동의절차 실시 하루만에 98% 임직원의 동의를 받았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난 6일 노사가 고통분담에 동참하기로 결정한 이후, 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절차를 지난 10일부터 진행한지 하루만에 총 10,265명 중 10,037명 약 98%가 임금반납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임원은 36명 전원, 사무직은 4,135명중 4,022명 97.3%가 동의했다. 또 창사이래 최초로 임금반납에 참여한 생산직은 노조전임자 전원 포함 6,094명중 5,979명 98.1%가 동의했다. 미서명자 228명도 현재 해외출장, 파견, 무급휴직자 등 물리적으로 동의서 제출이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조만간 100%에 가까운 동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급여반납은 경영정상화시까지 지속될 예정이며, 4월 급여부터 적용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회사 경영정상화라는 목표를 위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반납에 동의해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국민여러분께 끼친 손해에 비하면 미미하겠지만 임금반납 등 자구안 이행에 최선을 다해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재탄생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러한 노력 등을 통해 2015년 1조 1,400억원이었던 인건비를 지난해 8,500억원으로 줄였고, 올해도 6,400억원으로 25%를 절감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CEO 전액, 임원 30~40%, 직원 10~15%의 임금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