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생활·문화 > 거제대
     
전 교직원, 임금 10% 대학 발전기금으로
2017년 04월 25일 (화) 22:55:35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거제대학교(총장 전영기)는 최근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LINC+) 및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추진하는 ‘조선해양산업 퇴직인력활용 전문인력양성사업’에 전문대학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되는 등 각종 정부 재정지원 사업에서 좋은 결실을 맺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조선해양 및 관련산업의 불황으로 지역 유일의 고등교육기관인 거제대학도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거제대학은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고자 총장을 비롯한 전 교직원들이 임금의 10%를 반납하기로 결의하고 4월분 급여 시부터 적용하였다.

특히, 금년 3월에 임용된 조선퇴직인력 산학협력중점교수 12명 또한 제자들의 교육을 위해 기꺼이 임금을 반납하며 위기 극복에 동참하였고, 경비원 및 환경미화 근로자들까지도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위기극복을 위해 대학의 전 구성원들의 단합된 의지를 보여 주었다.

전영기 총장은 “이번 교직원들의 임금 10% 반납을 계기로 하루 빨리 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재정자립 교두보를 마련하여 교직원들에게 보답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거제대학이 지역사회를 넘어 세계의 대학으로 더 높이 비상할 수 있도록 지자체·산업체·동문 및 지역민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하면서, 반드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환원하겠다”고 약속하였다.

거제대학교는 전국의 대다수 대학들이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교직원들의 단합을 바탕으로 한발 앞서, 다가오는 4차 산업에 빠르게 대처하고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한 지역 역점 사업에 함께하기 위해 학과 개편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