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납품업자 짜고 물품 빼돌려 8억 ‘꿀걱’
대우조선, 납품업자 짜고 물품 빼돌려 8억 ‘꿀걱’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7.05.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납품담당 직원들이 납품업자와 짜고 물품을 빼돌려 거액을 챙긴 사건이 또 적발됐다.

11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대우조선 납품담당 A씨(56) 등 직원 8명은 지난 2013년부터 지난 1월까지 산업용 전등, 안전장갑 등을 납품하는 납품업체와 짜고 물품을 빼돌리는 과정에서 납품업체로부터 모두 8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납품받은 제품 일부를 빼돌려 납품업체에 전달한 뒤 해당 제품을 다시 납품받는 수법 등을 사용했다. A씨는 이러한 방법으로 납품업체로부터 3억 원, 나머지 직원들은 1000만 원에서 1억 9000만원까지 돈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 대우조선 직원 4명과 납품업체 대표 B씨(67) 등 2명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대우조선은 지난 1월 말 이러한 내용을 내부 감사에서 적발해 경찰에 고발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에서는 지난해 6월 차장 C씨(47)는 2008년부터 8년간 허위 물품계약 등의 수법으로 회삿돈 210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