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산업
     
삼성중, 소형 LNG선 2척, 1억 달러 수주
소형 LNG선, LNG 벙커링선 분야 진출 교두보…올해 23억 달러 수주
2017년 05월 22일 (월) 15:40:41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자료사진)

삼성중공업은 대한해운으로부터 소형 LNG선 2척을 약 1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한국가스공사가 경남 통영에서 제주도로 LNG를 운송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22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가스공사가 실시한 LNG 수송입찰에서 20년간의 운송계약을 따 낸 대한해운이 이에 필요한 선박을 삼성중공업에 발주했다.

이 선박은 7500㎥급 LNG선으로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화물창(KC-1)을 장착한다. 2척 중 1척은 LNG 급유 기능을 갖춘 LNG벙커링 겸용선으로 건조될 예정이다. 납기는 각각 2019년 5월과 12월까지다.


한국형 화물창은 한국가스공사와 국내 조선3사가 LNG선 화물창의 기술자립을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공동 개발한 화물창시스템이다.

이번 수주로 삼성중공업은 한국형화물창을 장착하는 KC-1 타입 LNG선에서 건조경험을 축적하게 된 것은 물론, 소형 LNG선과 LNG벙커링선 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또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소형 LNG선과 LNG 벙커링선 분야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유조선 8척, LNG선 2척, LNG-FSRU 1척,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1척 등 12척, 23억 달러를 수주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