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단신
     
대우조선,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 인도
2017년 06월 12일 (월) 21:43:38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대우조선해양이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를 정상적으로 출항시키며, 회사의 생산기술과 관리력에 대한 선주의 신뢰를 회복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2년 다국적 에너지 회사인 스탯오일(Statoil)社로부터 수주한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를 인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설비는 계약금액만 27억 달러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실제 2012년 계약당시에는 18억 달러였던 프로젝트가 설계 및 사양이 변경되면서 계약금액은 27억 달러까지 증액됐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인도예정이었던 5기의 해양플랜트 중 두 번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향후 생산일정도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탯오일社에 인도한 이 고정식 해양플랜트는 원유생산을 위한 상부구조물로 무게만 약 4만톤에 달하며, 한달에 약 25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가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원유 양이다.

특히 이 설비는 북해의 혹한과 거친 해상 조건에서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건조됐으며, 영국지역 북해 대륙붕에 설치된다.

북해는 험한 자연 조건으로 인해 품질과 환경에 대한 요구사항이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지역으로 유명하다.

선주측 관계자는 “잦은 설계변경에도 불구하고, 좋은 품질의 설비를 건조해줘 만족한다”며 “향후 프로젝트에서도 꼭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6월 같은 회사에서 발주한 11억 달러 상당의 고정식 해양플랜트 1기도 성공적으로 인도해 선주측으로부터 감사의 뜻을 전달 받은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와 올해 인도한 스탯오일 프로젝트를 통해 회사의 ‘자존심’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어느정도 회복했다”며 “이 두 프로젝트를 통해 쌓아온 고객의 신뢰도 상당히 큰 만큼 앞으로 진행될 프로젝트의 영업활동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10기 (생산설비 2기, 드릴십 8척)의 해양플랜트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올해 인도를 계획하고 있는 3기의 해양플랜트는 10월까지 정상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지난 8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고정식 해양플랜트가 바지선에 실려 영국지역 북해 대륙붕으로 설치를 위해 출항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