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산업
     
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초대형유조선 4척 수주… "하반기 청신호"
정성립 사장 "자본 확충 원활한 마무리, 재무건전성 좋아져 하반기 추가 수주 기대"
2017년 07월 14일 (금) 10:57:34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유조선(자료사진)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유조선 4척을 수주해, 하반기 수주전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자회사인 마란 탱커스사로부터 31만8000톤 규모의 초대형유조선 4척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 지난 13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정성립(오른쪽) 대우조선해양 사장과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초대형유조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이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차세대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특히 이번 VLCC 4척은 지난 4월 발주된 VLCC 3척과 동일한 사양으로 시리즈 호선 건조 효과의 극대화로 생산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의 위기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주를 해주는 충성고객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추가 자구안이 발표될 당시인 지난해에도 LNG선 2척, VLCC 2척, LNG-FSRU 1척 등 총 5척의 선박을 발주했으며, 올해 역시 지난 4월 VLCC 3척 발주에 이어 이번에 4척을 추가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당사의 회생에 무한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며 “최근 대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자본확충이 원활히 마무리돼 재무건전성이 크게 좋아진 만큼 하반기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삿갓
(183.XXX.XXX.92)
2017-07-16 12:42:09
그동안 수주 못해서 탈이났나??
저가 수주에 내부 도둑질 때문에 망쪼 든거지... 수주 못해서 망쪼 들었남?
전체기사의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