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사회
     
뭍으로 올라온 성난 어민들 '한국가스공사' 규탄
거제·통영·고성 어민 7일 집회…통영 LNG 생산기지 피해…700여 영세 어민 대책 촉구
2017년 09월 08일 (금) 10:08:19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생태계 치명적 피해 은폐 공기업, 국민 상대 사기극"

   
▲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 가동에 따른 어업피해를 주장하는 통영과 거제, 고성지역 어민 700여 명이 통영기지 주변에 모여 규탄 대회를 열었다.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한 공기업 가스공사는 각성하라." "어족자원 씨 말리는 가스공사는 물러나라."

성난 어민들이 결국 바다를 떠나 뭍으로 나왔다. 한국가스공사 천연가스(LNG)생산기지 가동에 따른 어업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대규모 규탄 대회가 열린 7일 오전 10시. 아침부터 내린 굵은 빗방울에도 수백명의 인파가 경남 통영기지본부 주변으로 몰려들었다. 줄잡아 700여 명. 모두 생업을 접고 달려온 영세 어민들이다. 붉은 띠를 머리에 두르고 피켓을 든 이들의 얼굴엔 비장감이 감돈다.

"가스공사는 2002년 통영기지 가동 당시부터 냉배수 내 잔류염소가 플랑크톤 등 해양미생물을 파괴해 먹이사슬을 붕괴시키는 등 해양생태계에 치명적 위해를 가한다는 사실을 알고도 은폐해 왔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할 공기업이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자행했다."

연단에 오른 손병일 거제통영고성어업피해손실보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작심한 듯 언성을 높였다. 특히 손 위원장은 이 같은 사실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 본보 보도(8월 22일 자 1면 등 보도)를 전제로 가스공사의 부도덕성을 집중 성토했다. 또 "가스공사는 공정해야 할 어업피해 용역에도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스공사는 2015년 주변 바다로 배출하는 냉배수 내 잔류염소와 제2선좌 건설 및 대형 LNG운반선 입출항시 발생하는 소음으로 인한 어업피해를 규명하려 한국해양대학교에 용역을 의뢰했다.

   

해양대 측은 2년여에 걸친 연구, 분석을 통행 '상당한 어업피해가 인정된다'고 결론 내고 지난 3월 최종보고서를 가스공사에 제출했다. 연구팀은 보고서에서 잔류염소로 인한 어업피해 범위는 반경 7㎞, 어업생산감소율은 어류 등 유영동물 7.75%, 굴 등 정착동물 10.03%로 분석했다. 소음피해는 최대 2.3㎞, 생산감소율은 41.51%라고 밝혔다.

그러나 가스공사는 이 보고서가 '오류 투성이'이라며 지금까지 채택을 거부하고 있다. 해양대 연구팀이 잔류염소의 생물 위해 임계치를 너무 낮게 설정한 데다 잔류 농도 실측 수치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든 부분이 많다는 게 가스공사의 주장이다. 가스공사는 군산대에 해양대 보고서 검토(검수) 용역을 별도로 의뢰했다.

이에 대해 지홍태 진해만굴어업피해대책위원장은 "임계치는 기존 문헌과 수차례 생물 실험을 통해 도출한 수치이며 잔류 농도도 실측 당시 공사 직원 입회하에 함께 확인한 결과"라면서 "불리하니 엉터리라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오늘이 시작이다. 앞으로 한달간 크고 작은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후에도 진전된 대응이 없다면 해상시위를 통한 LNG운반선 입출항 저지 투쟁도 불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오후 2시 30분께 홍영수 본부장이 나서 어민대표 3명과 만남을 가졌으나 원론적 입장만 확인한 채 일어섰다. 대책위는 8일 청와대와 해양수산부, 국민고충처리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탄원서를 제출한다. 이어 감사원과 검찰에 가스공사의 각종 위법행위에 대해 진정서를 접수할 예정이다.<부산일보, 8일자 인용보도>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