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정치
     
'정치적 정적 제거' 폭로 장 모 씨 구속
검찰, 15일 '알선수재혐의' …로비자금 수천만원 출처·사용처 주목…1천만원, 도피자금(?)
2017년 09월 16일 (토) 09:04:58 김철문 기자 az6301@hanmail.net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장성훈 부장검사)는 15일 거제시장에게 이권 사업 청탁을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장명호(64‧호적명 장명식)씨를 구속했다.

창원지검 통영지청은 알선수재 혐의를 받고 있는 장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인정돼 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장 씨는 권민호 거제시장에게 청탁해 장차 운행될 지심도 왕복 지세포 유람선 지분 참여 및 유람선 선박 지입 사업권을 받아주겠다며 김 모(JD) 전 시의원으로부터 로비자금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심도 소유권을 이관 받은 거제시는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가 직접 참여하는 지심도 왕복 지세포유람선 사업을 계획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올해 초 일운면에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공사는 “일운면 12개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지세포항 발전협의회가 유람선 지분 참여 등을 요구할 때는 받아줄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주민들에게 밝혔다. 이에 따라 김 모(JD) 전 시의원이 ‘사업 브로커’ 격으로 나섰다. 그리고 장 씨는 ‘권민호 거제시장으로부터 유람선 사업권을 따주겠다’며 김 모(JD) 전 시의원으로부터 로비자금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았다.

김 모(JD) 전 시의원은 본사와 전화 통화에서 “장 씨에게 통장으로 6,500만원을 보냈다”며 “이 돈의 일부는 자기 돈이고, 나머지는 유람선 투자자가 낸 돈이다”고 밝힌 적이 있다. 장 씨가 지난달 30일 거제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할 때 공개한 ‘자필 상황일지’에는 돈의 사용처가 구체적으로 밝혀져 있다. 장 씨의 주장대로 합산하면 약 3,500만원 가량된다.

검찰은 장 씨가 받은 청탁 자금의 정확한 액수와 해당 자금이 거제시장 쪽으로 실제로 흘러갔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장 씨의 구속과 함께 이번 사건에 또 다른 중심 인물로 김 모(DH) 전 시의원이 부각되고 있다. 김 모(DH) 전 시의원은 이미 지난 5일 경남도경에 출두해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통영지검은 15일 김 모(DH) 전 시의원을 불러 조사를 마치고 귀가시켰으며, 오는 18일 다시 출석토록 통보했다.

김 모(DH) 전 시의원은 5월 22일 권민호 거제시장과 장 씨의 만남을 주선했다. 이날 저녁 능포동 P 주점에서 권민호 거제시장, 장 씨, 김 모(DH) 전 시의원이 만났다.

검찰은 5월 22일 3자 만남에서 어떠한 대화가 있었으며, 또 6월 7일 김 모(DH) 전 시의원 집에서 자신과 장 씨가 나눈 9분 30초 분량의 녹취록 내용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5월 22일 3자 만남 녹취록이 있지만 추후 법정에 제출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6월 7일 김 모(DH) 전 시의원과 장 씨가 나눈 대화에는 유람선 지분 참여, 유람선 선박 지입 등의 내용이 나온다. 일부 대화에는 이날 저녁에 만나기로 한 김 모 전 도의원, 한 모 거제시의원과 관련된 내용도 언급돼 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지난 1일 장 씨가 경남도경 조사를 받은 후 ‘장 씨 도피설’이 지역에 급속히 퍼졌다. 김 모(DH) 전 시의원은 이번 사건이 터진 후 장 씨에게 1천만원을 건넨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이 돈이 도피자금 명목으로 건넨 돈이 아닌지 조사를 벌였다.

김 모(DH) 전 시의원은 "처남인 장 씨가 사건 폭로 후 골치가 아프다며 찾아와서, 평소 당뇨도 심해 치료도 할 겸 좀 쉬었다 오라며 준 돈이다"고 검찰에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권 시장에게 유람선 사업권을 부탁하는 과정에서 만난 권 시장 측으로부터 권 시장의 민주당 입당에 반대하는 지역 정치인 3명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해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라는 사주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 지난달 30일 거제시청 정문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장명호 씨

장 씨가 쓴 ‘자필 상황일지’에 김 모 전 도의원, 한 모 거제시의원, 변 모 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 씨는 또 6월 7일 김 모 전 도의원, 6월 21일 한 모 거제시의원, 6월 25일을 만나면서 나눈 대화를 녹음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6월 7일 김 모 전 도의원을 만나기 전, 같은 날 오후 김 모(DH) 전 시의원과 장 씨가 나눈 대화에 정치인 제거 사전 모의 의혹을 살만한 대화가 나온다.

김 모(DH) 전 시의원은 지난달 30일 본사와 통화에서 “장 씨가 내보고 거제시장을 만나서 (유람선 허가를) 해달라고 자꾸 요청했다. 그래서 너무 귀찮아서 마치 시장을 만난 것처럼 거짓말을 하고 지금까지 장 씨와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김 모 전 시의원은 “장 씨하고 나하고 있다보면 선거나 정치 이야기도 많이 한다. ‘(권민호 시장 민주당 입당) 반대 시위를 안 했나. 그 바람에 시장도 골치 아픈 모양이더라. 그런 거 좀 (해결하는) 방법이 없나’하고 (내가 장 씨에게) 이야기를 한 것 같다. 자기가 의협심으로 정치인들을 만나서 그렇게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했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지난 4일 ‘성명서’를 통해 “정치적 정적 제거 사주설은 명백한 허위다. 수사기관이 저에 대한 조사를 요구할 때 성실히 임할 것이다. 저의 해명이 허위로 드러날 경우 저는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장 씨의 폭로에 언급된 정치인들은 '날조된 주장'이라며 곧장 장 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로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장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했다.

당초 경찰은 48시간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었지만 고소인과 장 씨 간 주장이 상당부분 엇갈리고 있는데다, 범죄사실이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 명예훼손 혐의로 영장을 청구하기는 무리라고 판단, 영장 신청을 포기했다 대신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은 검찰에 장 씨의 신병을 인계했다.

검찰은 장 씨에게 건네진 자금의 출처와 정확한 액수 그리고 로비자금이 실제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흘러갔는지에 주목하고 있다.

이 때문에 권 시장을 비롯한 장 씨의 폭로에 언급된 정치인 모두가 검찰조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검찰 수사를 통해 경찰이 풀지 못한 권 시장 사주설의 실체, 그리고 정치인과 조폭의 부적절한 관계의 실체가 드러날지 주목된다.<부산일보 일부 인용> 

     관련기사
· 검찰, 김 모(DH) 전 시의원 사전구속영장 청구· 김 모(KD) 전 시의원과 장명호 씨 대화 녹취록
· 경찰, 폭로사건 장 모씨 13일 검찰에 신병 인계· '정치적 정적 제거 지시 의혹' 1인 시위
· '정치적 정적 제거 대상자' 김해연 만나기 전 사전 모의 의혹· [성명서]거제 새민중당, "관련 정치인, 정당 이번 사태 책임져야"
· [성명서]거제민주당, "권 시장 입장 밝혀라. 엄정한 수사 촉구"· [성명서]거제시민단체, "신속 수사, 관련 당사자 해명 촉구"
· [성명서]권민호 "장명식 폭로 사건 명백한 허위"· [성명서]거제국민의당 "부적절하게 처신한 진보정치인 반성해라"
· [성명서]거제노동당, "노동당 연루 시의원 내년 정계 은퇴"· [성명서]거제 정의당 "진실밝히고, 관련자 사죄해야"
· 경남도경, 장명호 씨 명예훼손 혐의 긴급체포· '거제시장 정적 제거 사주설' 폭로 60대 구속영장 청구
김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시민
(210.XXX.XXX.49)
2017-09-17 13:31:35
조합장 즉시 퇴출시켜야 한다
수월지구 조합장이 돈을 주었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수월지구 조합에서는 즉시 조합장 퇴출 시켜라
저런 인사가 어떻게 조합장을 하는지...
전체기사의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