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⑤]시의원 마선거구 보궐선거 '리턴매치'
[기획⑤]시의원 마선거구 보궐선거 '리턴매치'
  • 김철문 기자
  • 승인 2017.10.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능포·장승포·아주동…김대봉·김용운·김노회 출마채비…의원정수 증가 땐 1순위 지역

■ 거제시의원 마선거구 역대 선거 결과 및 특이사항

거제시의원 마선거구는 장승포동‧능포동‧아주동이다. 마선거구는 아주동 신도시 개발로 유권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2010년 제5대 지방선거 때 유권자는 2만5,078명이었다. 4년 뒤 2014년 제6대 지방선거 때는 3만275명이었다. 지난해 4월 12일 실시된 보궐선거 때 유권자는 3만5,676명이었다. 5월 9일 치러진 제19대 대통령 선거 대 마선거구 유권자는 3만5,737명이었다. 4년 전보다 약 5,000명이 늘었다.

2010년 제5회 지방선거 때는 5명의 후보가 나서 치열한 각축전을 벌였다. 2만5,078명의 유권자 중 1만3,903명이 투표해 참여해 투표율은 55.4%였다.

유효투표수 1만3,601명 중 진보신당 한기수 후보가 4,672표(34.3%)를 얻어 1위로 당선됐다. 2위는 한나라당 김두환 후보가 2,686표(19.7%)로 당선됐다. 민주노동당 김경진 후보는 2,617표(19.2%), 한나라당 윤동원 후보는 2,574표(18.9%)를 얻어 떨어졌다. 세 후보가 약 100표 내외서 희비(喜悲)가 교차했다. 무소속 김인호 후보는 1,052표(7.7%)를 얻는 데 그쳤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때 유권 3만275명 중 1만5,838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52.3%였다. 유효투표수 1만5,315표 중 노동당 한기수 후보가 5,484표(35.8%)를 획득해 1위로 당선됐다. 그 다음 무소속 고 김경진 후보가 5,550표(34.8%)를 얻어 당선됐다.

김경진 후보는 2010년 지방선거 때 민주노동당 후보로 나서 3위로 떨어졌다. 이 때 한나라당 김두환 후보가 2등으로 당선됐다. 한나라당 김두환 후보와 민주노동당 김경진 후보의 표차는 69표였다. 김경진 후보는 4년 뒤 설욕을 한 셈이다. 새누리당 김두환 후보는 4,501표(29.4%)를 얻어 떨어졌다. 그 당시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시의원 선거 때 정수 공천이 원칙이었다. 마선거구는 김두환 후보를 고려해 ‘단수’ 공천을 했음에도 무소속 김경진 후보에게 829표차로 지는 결과를 초래했다.

고 김경진 전 시의원의 궐원으로 지난 4월 12일 실시된 마선거구(장승포동·능포동·아주동)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기호 1번 김대봉(37) 후보가 당선됐다. 보궐선거 투표율은 유권자 3만5,676명 중 9,155명이 투표에 참여해 25.66%의 투표율을 보였다.

김대봉 후보는 이날 개표 결과 투표자수 9,155표 중 유효표 8,786표의 37.30%인 3,278표를 획득해 당선됐다. 무소속 기호 7번 김용운 후보는 유효표수의 35.65%인 3,079표를 얻어 145표 차로 당선되지 못했다. 무소속 기호 8번 최선호(50) 후보는 1,711표(19.47%)를, 무소속 기호 6번 김노회(42) 후보는 664표(7.55%)를 각각 얻었다.

내년 6월 제7대 지방선거 때 거제시의원 마선거구 선거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 지 아무도 예측키 어렵다. 

■ 김대봉(더불어민주당), 김용운(정의당), 김노회(무소속) 출마 채비

마선거구에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를 고려중인 예비후보가 눈에 많이 띄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3선인 한기수 거제시의회 부의장은 제3선거구 경남도의원 선거 출마에 뜻을 두고 있다. 최근 불거진 ‘권민호 시장 정치적 정적 제거 조폭 사주설’에 연루돼 곤혹(困惑)을 치르고 있다.

▲ 거제시의원 마선거구에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상 후보(왼쪽부터 김대봉 김용운 김노회)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지난 4월 보궐선거에 당선된 김대봉(37) 시의원이 ‘재선’ 도전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대봉 시의원은 지역구에 대우조선해양이 있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조선해양산업대책특위 위원을 맡아 조선해양 문제에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보궐선거 후 바로 지역 현안 문제에 직면했다. 장승포동 능포동 아주동 지역 현안이 산적해 있다. 대우조선해양 침체에 따른 지역 경제 활성화가 가장 큰 화두다. 또 장승포 유원지, 흥남철수 기념공원, 능포 수변공원 개발을 통한 관광인프라 구축, 아주동의 문화복지공간 마련 및 교통문제 해결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아직 당 소속 후보가 수면 위로 부상하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 한 관계자는 “지역민으로부터 신망이 두터운 후보군이 여러 명 있다”며 “연말쯤 출마 후보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에서는 김용운(52) 전 거제뉴스광장 대표가 지난 4월 보궐선거 때 145표 차 낙선의 아픔을 딛고 내년 선거에 다시 도전장을 던질 채비다. 지난 4월 보궐선거 때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김 대표는 최근 정의당에 입당을 했다.

거제경실련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김용운 대표는 “지난 보궐선거 때 역량과 능력이 부족해 지역 주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내년 선거에는 지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장승포‧능포는 지역경제를 빨리 활성화시켜야 한다. 조선업 위기 상황 대체제인 관광 인프라 구축도 서둘러야 한다. 아주동 교육 환경, 교통 환경 개선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무소속으로는 지난 4월 보궐선거 출마 경험이 있는 김노회(42) 경남도시환경연구원 원장이 시의원 출마에 무게를 두고 있다. 부산대학교 도시계획학과 석사 과정을 마치고 도시공학과 박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으며, 한국도시계획가협회 이사인 김 원장은 거제시 문제점을 도시공학적 측면에서 지적했다.

김 원장은 “산업도시인 거제시는 도시성장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 지난 시절 조선경기 호황에빠져 제대로 된 거제시의 먹거리와 미래성장 동력을 준비하지 못했다. 각종 도시문제를 유발하고 있다. 이제 거제시는 조선산업 중심의 후진적 산업구조에서 탈피하여 지속발전가능한 산업도시로 변모를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장승포동 능포동은 도시재생문제와 관광인프라 구축을 통한 관광객 유치방안 마련이 가장 시급하다. 아주동의 경우 부족한 도시계획시설 정비와 아주동의 보물인 아주천을,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정비하여 건강하고 활기찬 도시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밖에도 국민의당, 바른정당, 노동당, 민중당 등에서 출마 후보가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다. 

■ 마선거구 시의원 정수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날 가능성 높아

한편 내년 지방선거 때 거제시의원 지역구 획정이나 의원 정수 조정 때 마선거구는 의원 정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2014년 1월 기준으로 유권자는 18만4,572명이었다. 지난 5월 9일 대통령 선거 때 거제시 유권자는 19만6,849명이었다. 내년 지방선거 때는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 유권자수가 약 1만2,000명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14년 지방선거 때 선거구 획정 시점인 2013년 12월 31일 기준으로 거제시의원 가선거구(고현동‧장평동‧상문동) 유권자는 6만5,925명이었다. 시의원 4명을 뽑았다. 시의원 1명 당 유권자수는 1만6,481명이다. 나선거구(연초‧하청‧장목면, 수양동)는 유권자가 2만9,434명이었다. 시의원은 3명을 뽑았다. 시의원 1명 당 유권자는 9,811명이었다.

다선거구(옥포1‧2동)는 유권자가 2만8,522명이었고, 2명 시의원을 뽑았다. 시의원 1명당 유권자는 1만4,261명이었다. 라선거구(일운‧동부‧남부‧거제‧둔덕‧사등면)는 유권자가 2만9,032명이었고, 3명 시의원을 뽑았다. 시의원 1명당 유권자는 9.677명이다.

마선거구(능포‧마전‧장승포‧아주동)은 유권자가 2만9553명이었다. 2명 시의원을 뽑았다. 시의원 1인당 유권자가 1만4,777명이었다.

지난 5월 9일 대통령 선거 때 마선거구 유권자는 3만5,737명이었다. 시의원 1명 당 1만7,869명이다. 산술적으로 마선거구 시의원 정수를 1명 더 늘려 3명으로 하더라도, 의원 1인당 유권자 수는 1만1,912명이다. 이렇게 되더라도 지금의 거제시의원 나선거구나 라선거구보다 의원 1인당 유권자수가 더 많다. 능포동 장승포동 아주동 시민들은 “왜 우리지역에는 시의원이 적느냐”며 시의원의 지역 대표성 불균형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 비교표(도표는 본사가 임의적으로 만든 것임)

선거구 획정은 경상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결정한다. 획정위원회 결정에 앞서, 잠정안을 마련해 각 시군 의회에 의견을 묻는다. 시군의회 의견을 바탕으로 획정위원회가 최종안을 마련해 경남도의회에 선거구와 의원정수 조례 개정안을 상정해 개정한다. 도의회 차원에서 조례 개정이 어려우면 중앙선관위가 직권으로 선거구를 획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