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삼성중, LNG운반선 2척 3억6800만달러 수주
이번엔 삼성중, LNG운반선 2척 3억6800만달러 수주
  • 김철문
  • 승인 2018.04.0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척 옵션도 포함…올해 14척 수주, 15억8천만 달러

삼성중공업은 최근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을 조건부로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선가는 척당 1억8400만달러(약 1945억원)로 남기 예정일은 오는 2020년 10월이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다만 발주처 측의 이사회가 승인을 해줘야 계약이 성사된다는 조건이 붙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멤브레인(Mark-Ⅲ Flex) 타입 화물창과 재액화 장치가 장착돼 가스의 증발률을 낮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끓는점이 –162도인 LNG를 나를 때 기화돼 날라가는 가스를 얼마나 줄이는지는 LNG운반선의 성능을 평가하는 지표 중 하나다.

선박 추진 엔진은 기화되는 LNG와 디젤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인진 X-DF가 적용된다. X-DF 엔진은 엔진의 힘으로 직접 프로펠러를 구동시켜 엔진 효율이 우수할 뿐 아니라 낮은 압력으로 엔진에 연료를 공급하기 때문에 안전성이 뛰어나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선박 14척, 15억8000만달러를 수주했으며 일감 확보를 위해 시황 개선이 예상되는 LNG선, 컨테이너선을 중심으로 수주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