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우조선 중장기적 매각방침 재확인
정부, 대우조선 중장기적 매각방침 재확인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04.0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5일 '조선산업 발전 전략' 발표
'18~'19년 5조5천억원 규모, 공공선박 40척 발주

산업통상자원부가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을 찾고 5조5천억 원 규모의 공공선박을 발주해 국내 조선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5차 산업 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중장기적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검토하고 5조5천억 원 규모의 공공선박을 발주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조선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 산업통상자원부 발표 자료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가 자구계획안을 어느 정도 이행했는지, 경영 정상화를 얼만큼 이뤘는지를 고려해 대우조선해양을 매각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이다.

산업통상장원부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5조5천억 원을 들여 공공선박 40척을 발주하기로 했다.

또 조선3사를 중심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연평균 3천 명 규모로 신규 채용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조선3사는 여러 해 지속된 조선업황 침체로 신규 채용을 사실상 중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STX조선해양 등 중소형 조선사의 수주경 쟁력을 높이기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중소형 조선사가 LNG연료추진선과 LNG벙커링선 등에 최적화한 설계를 개발하고 용접과 도장 공정을 중심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530억 원 정도를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평균 31.7%였던 세계 수주시장 점유율을 2022년까지 33%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2018년 3월 기준으로 조선업 고용인원이 10만 명 정도였지만 2022년 12만 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