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발에도 거제 옥녀봉 풍력발전 재추진 움직임
반발에도 거제 옥녀봉 풍력발전 재추진 움직임
  • 김철문
  • 승인 2018.05.1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산림훼손 등 이유로 도 재심의 반려해 사업 중단
민간사업자 계획 변경해 시에 개발행위 허가 신청 예정
▲ 풍력발전단지(네이버 이미지)

주민과 환경단체 반발로 표류하던 거제시 옥녀봉 일대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재추진된다.

거제시와 주민 등에 따르면 민간사업자인 거제풍력㈜이 계획을 변경, 사업을 재추진하고자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구체적인 추진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업체는 조만간 거제시에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할 것으로 파악된다.

애초 거제풍력㈜은 일운면 소동리 옥녀봉 능선 9만 9391㎡ 터에 2㎿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거제풍력은 2013년 거제시와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사업을 본격화했다.

그러나 대규모 산림훼손과 주거환경 피해, 학습권 침해를 우려하는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 반발로 난관에 부딪혔다. 사업은 2014년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부결됐고, 2016년 4월에도 재심의 요청 과정에서 반려되면서 중단됐다.

이에 거제풍력이 계획을 수정해 사업 재추진에 나선 것이다. 풍력발전기를 기존 2㎿급 18기에서 4.3㎿급 9기로 줄이고, 전체 발전용량은 36㎿에서 38.7㎿로 늘어난다.

특히 아주·소동 방향 7기와 삼거마을 방향 2기를 제외하면서 발전기 재배치를 통해 주민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게 사업자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풍력발전기에서 주민 주거지와 최소 1㎞ 이상 떨어지게 된다.

또 사업자는 풍력발전단지에 조경과 경관을 고려한 다양한 개념을 도입해 지역 관광사업과 연계할 방침이다. 사업구조 또한 지분참여형과 이익공유형을 혼합해 주민에게 일부 이익을 돌리겠다는 계획을 잡고 있다.

하지만 주민과 환경단체는 여전히 예민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옥녀봉 풍력발전 외에도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가 서부발전과 손잡고 30㎿급 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과 환경단체는 산림훼손은 물론 저주파 소음 등에 따른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원칙에 동의하지만 탄소배출을 줄인다는 이유로 탄소를 흡수하는 산림을 대규모로 훼손하는 것은 반대"라며 "풍력발전기 수는 줄었지만 1기의 높이가 100m 넘는 매머드급이다. 거제에는 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만한 곳이 거의 없다. 갈등만 부추기는 육상 풍력은 재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문동 삼거마을 옥대석 통장도 "삼거마을 주민 중에 찬성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최근에 비상대책위를 다시 꾸렸다. 시장 후보들에게 공개 질의서를 보내는 등 확실하게 반대 의사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경남도민일보, 유은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