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하청노동자 설 상여금 32억 체불 6월 30일까지 지급 약속
삼성중공업 하청노동자 설 상여금 32억 체불 6월 30일까지 지급 약속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05.1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복 협력사협의회 김수복 대표, 김경습 삼성중공업일반조노 위원장 찾아 약속

삼성중공업 하청노동자 설 상여금 체불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풀렸다.

삼성중공업 협력사협의회 김수복 대표는 16일 삼성중공업일반노조 사무실을 방문해 김경습 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김수복 대표는 55개 협력사가 체불한 설 상여금 32억 2천만원에 대해 오는 6월 30일까지 모두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수복 대표는 이 같은 만남에 이어 오후에는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을 찾아가 강현모 근로개선지도과장에게 같은 내용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 일반노조 김경습 위원장은 이 같은 약속에 대해 “상여금을 체불해 놓고 강제적으로 반납동의서를 받은 업체도 포함하여 체불 상여금 모두를 지급하기로 한 것”이라며 “이 같은 약속은 6월 30일까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더 큰 비난과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등, 상여금 체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애써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김동성 지회장은 “늦게나마 설 상여금 체불 문제 해결의 물꼬가 트여서 다행이다. 그러나 문제 해결과 별도로, 55개 업체가 담합해 상여금을 집단으로 체불하고 반납동의서까지 강제로 받는 날강도 같은 짓이 벌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범죄행위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의 행태는 꼭 바로잡혀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실태조사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55개 하청업체가 3188명의 하청노동자에게 총 3,226,549,148원의 설 상여금을 체불했다.

이에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와 삼성중공업일반노조는 4월 23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삼성중공업 이재용 부회장이 문제를 해결하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4월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한남동 이재용 부회장 집 앞에서 노숙 농성을 하였다.

그 후 세종시 고용노동부 앞 집회와 통영지청 앞 농성을 이어왔으며, 삼성중공업일반노조 김경습 위원장은 5월 17일까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고공농성에 돌입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