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갑 도의원 후보, “선거문화 이제는 바뀌어야”
김성갑 도의원 후보, “선거문화 이제는 바뀌어야”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06.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남도의원 거제1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김성갑 후보의 참신한 유세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성갑 후보는 공식선거 이후 소형 무선 확성기를 착용하고 50cc 스쿠터 오토바이를 이용해 지역구인 고현.상문.장평동 구석구석을 누비며 시민들에게 맨투맨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후보는 선거철만 되면 유세차량의 고성능 확성기로 유세전이 펼쳐지다 보니 시민들에게 본의아니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 많아 고민 끝에 이런 방법을 찾았다고 한다. 이제는 유권자들에게 일방적인 유세전이 아닌 배려로 다가가는 소통하는 유세전이 필요함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다.

김 후보는 “선거운동원들에게도 춤을 추고 소리를 질러대는 홍보활동이 아닌 교통정리 등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며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방법으로 타 후보와는 판이하게 다른 방법으로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후보는 선거사무소 개소식 역시 일회성 행사가 아닌 '선거사무소 방문의 날'로 정해 지지자들과 유권자들에게 부담감을 주지 않고, 편안하게 소통하는 자리로 대신하며 선거사무소 개소식 문화를 바꾼 장본인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는 김 후보의 ‘선거사무소 방문의 날’ 이후 많은 타 후보들이 김 후보를 따라 ‘방문의 날’을 운영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여기에다 선거사무소 역시 일반 사무실이 아닌 비용절감을 위해 콘테이너를 활용하고, 유세활동 후에는 선거운동원들이 장소를 깨끗하게 청소를 하는 등 새로운 선거문화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민 A씨(고현동.61)는 “선거철이 되자 곳곳이 선거방송 때문에 머리가 어지러울 지경이었는데 김성갑 후보의 조용하면서도 시민들과 가깝게 소통하는 유세활동이 신선하게 다가온다”며 “다른 후보들도 이제는 새롭고 참신한 방법으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는 “이제는 선거문화가 바뀌어야 한다”며 “유권자들에게 좀 더 친숙하고 가까이 다가가면서도 성숙한 선거문화 조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