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경제환경위 낙동강 녹조발생 현장 확인
도의회 경제환경위 낙동강 녹조발생 현장 확인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08.21 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성갑)는 20일 폭염 장기화로 인해 조류경보 ‘경계’단계가 발령된 낙동강 현장을 찾아 녹조발생 실태를 파악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당부하기 위해 낙동강 창녕·함안보와 칠서정수장에 대한 현지의정활동을 실시했다.

경제환경위원회는 이날 현장방문을 통해 낙동강 녹조발생 실태를 확인하고 한국수자원공사와 경남도 수질관리과 관계자로부터 창녕·함안보 관리상황과 녹조대응상황을 청취하였으며, 철서정수장 관계자로부터 정수장 현황을 듣고 정수처리과정을 확인했다.

금년 낙동강 창녕함안보의 녹조발생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지난 8월 6일자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조류경보제 시행 이후 두 번째로 많은 1ml당 120,999개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상황으로, 경제환경위원회는 녹조발생 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녹조를 비롯한 낙동강의 수질 문제에 대해서 경상남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갑 위원장은(더불어민주당, 거제1)은 "정부와 경상남도가 녹조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낙동강 녹조가 매년 발생하고 있고 날이 갈수록 심해져 가고 있는 상황이다. 녹조로 인해 도민의 건강과 생활환경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