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도지사, “남부내륙철도, 국가재정사업 추진 가닥”
김경수 도지사, “남부내륙철도, 국가재정사업 추진 가닥”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08.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실・국・본부장회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가능토록 국가균형발전 차원 전략 수립” 지시
▲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서부경남 KTX(남부내륙철도)는 사실상 국가재정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라며 “문제는 속도전으로 빠른 시일 내에 착공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의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27일 주재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최근 국토부의 국가재정사업 추진 의사에 대해 “시간을 얼마나 당길 수 있느냐가 중요한데, 빠른 추진을 위해서 이미 진행한 바 있는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연구해 달라”고 강조했다.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을 묶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했던 선례가 있다”며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설득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해달고”고 말했다.

지난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서부경남 KTX의 국가재정사업 추진에 대해 긍정의견을 나타낸 바 있다.

또한 신공항 문제는 “지역의 갈등사안으로 비화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실제 신공항의 위상과 역할, 안전, 소음에 대해 국토부와 부울경 신공항 TF가 끝장토론을 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부울경 단체장들이 다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26일, 서부경남 KTX와 신공항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김현미 장관과 면담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