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로수용소 기록물 국회 특별전시회 개최
포로수용소 기록물 국회 특별전시회 개최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2.18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이인영 국회의원과 공동으로 ‘전쟁포로, 평화를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관련 기록물 국회 특별전을 지난 18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대한민국 국회에서 개최했다.

거제시는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을 위하여 지난 3년간 국내・외에서 한국전쟁기 관련 기록물을 수집해 왔으며, 최근 NARA 등 국외에서 새로 발굴한 자료를 포함한 120여 건의 자료를 전시했다.

이번 전시회는 2017년 거제문화예술회관, 2018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이어 세 번째 전시회로 이전에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 8장과, 영상 1건이 최초로 공개됐으며, (1부)누가 포로가 되었나, (2부)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 (3-1부)포로들은 어떻게 관리됐는가, (3-2부)포로들은 어떤 교육을 받았는가, (3-3부)포로 곁에 누가 있었나, (4부)수용소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5부)결국 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 등 시간적 전개로 구성되었다.

거제시가 국회에서 전시회를 개최한 것은 유례없는 일로 변광용 시장을 비롯하여 이인영 국회의원, 김종규 한국박물관협회 명예회장, 거제시의원, 새로운거제추진위원회 위원 등 100여명의 인원이 자리를 빛내 전 국민 홍보와 관심을 이끌어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관련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거제시의 노력과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전시회를 주관・주최한 변광용 거제시장은 “거제도 포로수용소는 이념과 분단에 머물러 있는 장소가 아니라, 이제는 유네스코 기록물 등재와 함께 평화로 나아가는 상징과 디딤돌이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오늘 전시회를 통해 한국전쟁기 포로수용소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 등재로 이어져, 우리 시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