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주택매매가격지수 2개월 연속 상승세
거제시 주택매매가격지수 2개월 연속 상승세
  • 김철문
  • 승인 2019.05.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 발표, 3월, 전월 대비 0.04% 상승…4월, 3월 대비 0.16% 상승
중대형 아파트 상승세 흐름…일부지역과 중소형아파트 정체 지속

한국감정원이 최근 밝힌 ‘4월 전국 주택 가격 동향조사’에서 거제시가 ‘매매가격지수’가 지난달 대비 0.16% 상승한 것으로 발표돼 관심을 끈다.

거제시는 지난 3월 조사에서도 전월 대비 0.04% 상승한 것으로 발표됐다. 3월 상승 발표는 4년 1개월 만에 반등세다. 거제시가 장기간 부동산 침체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분위기가 조금씩 감지되고 있다.

▲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시도별 매매가격지수

거제시 소재 중대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2월부터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 ‘시세정보’ 자료에서 수월힐스테이트 아파트 경우 전체 세대 715세대 중 절반 이상인 473세대를 차지하는 전용면적 84.92㎡ 평형의 경우 상승세로 나타나고 있다.

2월 초순에는 매매상한이 3억1,000만원, 매매하한이 2억7,000만원, 전세상한 2억3,000만원, 전세하한이 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4월 29일 조사 기준으로 매매상한은 1,000만원 오른 3억2,000만원, 매매하한은 3,000만원 오른 3억원이다. 또 전세상한은 2억3,000만원에서 3,000만원 상승해 2억6,000만원, 전세하한은 3,000만원 상승해 2억3,000만원을 보이고 있다.

▲ 수월힐스테이트 아파트 시세 추이(자료출처: 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 자료에서 중소형 아파트 경우는 매매가나 전세가가 아직까지는 상승분위기를 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아주동 신도시의 경우는 대다수 아파트 단지가 아직까지 상승분위기를 타지 못하고 나타나고 있다. 또 아주동 일부 아파트의 경우 아직까지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단지도 간간히 보인다.

▲ 아주동 모 아파트 경우 상승세를 타지 못하고 있다.

한편 거제시에는 3월 말 기준으로 15개 단지 1,841세대 미분양 아파트가 있다. 15개 단지 전체 세대수는 6,366세대다, 15개 단지 중 ‘장평꿈에그린’아파트를 제외하고는 준공 후 미분양이다. 이 중 일운 지세포 ‘거제코아루파크드림’ 아파트가 전체 세대수 767세대 중 미분양이 617세대를 이르러, 거제 지역 전체 미분양의 ‘3분의1’를 차지한다. 거제시는 2017년 1월 31일 ‘미분양 관리지역’에 이름을 올린 후 2년 넘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경남지역 4월 매매가는 전달 대비 -0.3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3월 0.04% 상승 이후 25개월간 이어지고 있는 하락 흐름이다.

경남 전달 대비 -0.33%는 세종(-0.61%)·울산(-0.55%)·충북(-0.39%)에 이어 전국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네 번째로 높은 하락 폭이다. 전국 평균은 -0.21%였으며, 서울도 -0.18%로 4개월 연속 떨어졌다.

도내 시·군별로 보면 창원시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창원시는 -0.45%를 나타냈다. 구별로 보면 마산합포구 -0.64%, 마산회원구 -0.56%, 성산구 -0.56%, 의창구 -0.24%, 진해구 -0.24%였다.

김해시는 -0.89%로 도내 시·군 가운데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 밖에 진주시 -0.43%, 사천시 -0.28%, 통영시 -0.20%, 양산시 -0.14%, 밀양시 -0.06%였다.

경남 전세가격은 3월 -0.32%에 이어 4월 -0.43%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