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대우조선 인수 관련 울산분위기 심상찮아
현대중, 대우조선 인수 관련 울산분위기 심상찮아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5.0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 "현중 본사 서울 가는 것 아닌가"…현중 노조, 물적 분할 반대 부분 파업 결의

오는 31일 열릴 예정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울산 지역분위기가 심상찮다.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은 기자간담회를 가졌고,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지부장 박근태)는 부분파업을 결의했다.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한국조선해양(분할존속회사)과 현대중공업(분할신설회사)으로 분할된다. 분할 기일은 6월 1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물적 분할을 완료하면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을 두고 현대중공업, 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대우조선 등 4개 계열사를 거느리게 된다.

새롭게 탄생할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 R&D 분야의 중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의 임시주총 관련 참고서류에 따르면 "분할존속회사는 분할신설회사를 포함한 조선 자회사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향후 R&D 및 엔지니어링 기능을 통합해 기술 중심 회사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명시됐다.

한국조선해양의 위치는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이다. 여기에 소속되는 인력은 현대중공업 전체 인력 1만5000여명 중 500여명 수준으로, 이중 100여명 정도만 울산에서 근무지를 옮기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R&D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R&D 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R&D 센터는 성남시 판교 일대 2만3866㎡ 부지에 지하 5층~지상 19층 규모로 건설되며,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울산광역시는 중간지수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을 서울에 둔다는 것은 현대중공업 본사를 서울로 이전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울산에서 창업했고 지역과 함께 해온 현대중공업의 사회적 책임을 필요한 때"라며 "현대중공업의 경영, 설계, 연구 인력의 역외 유출은 앞선 분사 결정과 인력 구조조정으로 발생했던 지역경제 붕괴의 악몽을 재연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현대중공업 측은 바로 입장 자료를 내고 울산시의 주장을 반박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분할 후에도 현대중공업은 변함없이 울산에 본사를 두며 공장 등 사업장 이전 없이 기존 사업을 그대로 수행한다"면서 "한국조선해양의 본사 위치를 두고 현대중공업의 본사 이전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조선해양은 중간지주회사이자 그룹 조선사업의 투자와 엔지니어링 등을 담당하는 회사"라며 "서울에 본사를 두는 것이 R&D 인력 유치뿐 아니라 조선 계열사들의 전문성과 경쟁력 향상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데 효율적"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사측의 회사 분할 결정에 반대하며 16, 22일 2차례의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노조가 회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결정에 반발하며 2월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가결한 뒤 실제 파업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8일 중앙대책위원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쟁의행위 계획을 결정했다. 노조는 우선 16일 울산 지역에서 2시간 부분파업을 갖고, 22일에는 부분파업과 동시에 서울로 이동해 항의 시위를 열기로 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이 31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회사를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신설 자회사 현대중공업으로 나누는(물적 분할) 안건을 상정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주주총회에도 조합원들이 직접 주주로 참여해 반대 의사를 표명할 계획이다.

노조는 “회사가 쪼개지면 실질적인 자산은 한국조선해양이 갖고, 수조 원 규모의 부채는 신설 현대중공업이 감당하게 되면서 인적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측은 “한국조선해양이 자회사 현대중공업의 지분을 100% 갖는 만큼 부채를 함께 감당하는 구조이며 인위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