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경찰서, 거제 17명 등 마약사범 83명 무더기 검거
거제경찰서, 거제 17명 등 마약사범 83명 무더기 검거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5.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압수 코카인

코카인·필로폰·대마 등 마약류를 국내에 밀반입해 유통시키거나 이를 투약한 혐의로 마약사범 80여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거제경찰서는 영남권 일대 마약사범을 집중 수사,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83명을 검거하고 이중 28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코카인 486g(시가 1억9000만원 상당), 필로폰 85g(시가 2억8000만원 상당), 대마 55.8g(시가 520만원 상당)등 4억7천만원 상당의 마약류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코카인·대마 유통·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A(26)씨는 서울 한 클럽에서 알게 된 외국인 B(39)씨와 함께 외국에서 코카인을 들여와 국내에 판매하기로 공모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브라질에서 구입한 코카인 1㎏을 몸에 숨겨 공항 검색대를 통과해 몰래 들여왔다.

이렇게 밀반입한 코카인은 주로 수도권에서 유통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와 B씨, 그리고 A씨에게 대마를 판매한 혐의을 받고 있는 C(36)씨 등 6명을 구속하고, 코카인·대마 투약·유통 혐의로 4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경남 거제·통영·고성·밀양·김해와 부산 등지에서 필로폰을 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로 35명을 붙잡아 22명을 구속하고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85g(시가 2억8000만원 상당)과 대마 3g을 압수했다.

▲ 필로폰 압수물

거제지역에서는 모두 17명(남 16명, 여 1명)의 마약사범이 검거됐다. 이들은 주로 건축업이나 유흥업, 일용노동직에 종사하는 이들이 많았다. 경찰은 이들 중에 여성 1명을 포함해 12명을 구속하고, 단순 투약한 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투약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판매 경로를 면밀히 추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마약류 공급을 차단하기 위해 밀반입책 및 판매책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