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 '또' 수주
삼성중공업,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 '또' 수주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7.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은 파나마지역 선사로부터 수에즈막스(S-Max)급 원유운반석 2척을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1천467억원이고, 인도 예정일은 2021년 3월이다.

수에즈막스급이란 화물을 가득 실은 상태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선형으로, 13만∼15만t 크기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며, 연료 절감기술들을 대거 적용해서 운항 효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또 국내 업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이 탑재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환경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고효율 스마트 선박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16척, 33억 달러 수주를 기록해 목표 78억 달러의 42%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7척, 잠수함 3척 등 총 16척 약 27.8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33%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