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조선 빅3’ 중 제일 먼저 올해 임금협상 타결
삼성重, ‘조선 빅3’ 중 제일 먼저 올해 임금협상 타결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9.10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목표 달성·생산 활동 매진할 것”
▲ 삼성중공업 야드 전경

삼성중공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선3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가운데 가장 먼저 2019년 임금협상 최종 타결을 알렸다. 

10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또한, 협력사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주 목요일까지 협상을 지속했으나 이견차로 인해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곧 추석이 예정돼있어 추석 이후에나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