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수협 보리새우종자 110만미 방류실시
거제수협 보리새우종자 110만미 방류실시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10.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수협(조합장 엄 준)은 거제 특산물인 보리새우 종자방류를 실시하였다. 이번 방류는 4일과 7일에 걸쳐 양일간에 실시되었다.

죽림,덕포,능포지역에 각각 약 30만미씩 방류를 실시하였으며 이수도지역에는 약20만미의 보리새우종자를 방류하게 되었다. 이번 방류는 수협중앙회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실시하였으며 총 방류량은 110만미에 이른다고 말하고 있다.

보리새우는 거제지역 특산물로 주어획시기는 7~10월 사이에 어획되고 있으며 주로 횟감과 소금구이용으로 사용되는 수산물로 지역민들 뿐만 아니라 외지 관광객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고급어종이다.

방류에 참여한 거제수협 엄준 조합장은 "거제수협이 지역경기와 맞물려 현재 어려운 상황이지만 수협의 설립취지인 어업인들의 복지향상과 소득증대를 위하여 수협중앙회나 행정기관의 지원을 받아 종자방류나 어민복지사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것이며 이번 종자방류가 어민들 소득에 많은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방류에 참여한 어업인들은 "특히 보리새우는 종자방류를 하였을 경우 어획량이 확실히 늘어나는 어종으로 금번 종자방류로 어민들의 기대감이 크며, 아울러 효율적인 어획을 위해 보리새우 조업시기에만 삼중자망어구를 도입할수 있는 방안을 행정기관과 함께 검토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삼중자망어구는 현재 어획물을 남획할수 있는 불법어구이지만 어민들은 새우잡이를 위해서는 삼중자망의 제한적인 허가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