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태풍 콩레이 어항피해시설 조기복구 온힘
거제시, 태풍 콩레이 어항피해시설 조기복구 온힘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12.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는 지난해 10월 발생한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어항시설 등에 대해 조기완공을 목표로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시는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해양시설 등에 대해 행정안전부(복구지원과)와 경남도 합동으로 수차례 현장실사 등을 통해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복구계획을 지난해 확정했다.

특히 여차항 방파제 재해복구사업 및 양화항 방파제 재해복구사업은 총사업비 116억 43백만원(국비 87억 31백만원, 도비 11억 64백만원, 시비 17억 47백만원)으로 실시설계를 거쳐 금년 6월에 착공하였으며, 2020년 6월 이전에 전체 현장을 준공해 시민 생활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허동식 부시장은 지난 11일 여차항 및 양화항 방파제 재해복구사업 공사현장을 방문하고 “태풍 콩레이로 상처를 입은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생활에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 지역 조기 복구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으며, 현장에서도 조기준공애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