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RCIDS, 학문후속세대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세미나 개최
경상대 RCIDS, 학문후속세대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세미나 개최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12.3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RCIDS, 센터장 김진수 교수)는 지난 23일에 경상대학교 해양과학대학에서 ’수산식품 R&D 방향 및 융복합 가공기술의 응용‘이란 주제로 수산식품분야 학문후속세대의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초청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상대 RCIDS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는 해양수산부 수산식품산업기술개발사업(과제명: 해역별 특성을 고려한 전통수산가공식품 개발 및 상품화)의 지원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으며, 관련 분야 대학원생 및 젊은 연구자에게 최근의 수산분야 환경변화 및 기술개발 동향과 하이테크 가공기술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전남대학교 정영훈 초빙교수는 ’지속 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수산 R&D 방향‘이라는 발표를 통하여 “최근 급변하고 있는 수산업의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여 수산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창원대학교 차용준 명예교수는 “메일라드(Maillard) 반응과 함황화합물, 지질산화물 등의 가열반응을 통하여 매력적인 향미(Savory flavor)를 생성할 수 있는 반응향 기술을 이용하여 지질산화에 취약한 수산식품에 접목한다면 부가가치성이 높은 수산식품의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서대학교 조만기 교수는 “대부분 폐기되고 있는 수산가공 부산물을 펄스에너지 기술(Pulsed Electronic Field Technology)을 이용하면 고순도 불포화지방산을 효율적으로 분리할 수 있다면서, 이런 기술의 상용화를 통하여 수산가공 부산물의 부가가치화 및 친환경 폐기 제로 시스템(Zero system)의 확립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마지막 연사로 나선 세인엔더블류 이태헌 대표이사는 “최근 식품 산업에 차세대 핵심기술로 부상하고 있는 초고압 가공기술을 소개하면서 농산식품 분야에는 적용사례가 많이 있으나, 수산식품에는 적용사례가 거의 없다면서, 살균, 저알레르기, 식감 개선 등의 장점을 가진 본 기술을 활용하면 수출전략형 수산가공식품의 개발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상대학교 김진수 센터장은 “이번 전문가 초청 세미나에서 제시된 반응향 기술, 펄스에너지 기술 및 초고압 가공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수산가공식품산업을 기술의존형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으며, 학문후속세대들이 새로운 기술정보를 연구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