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 무소속 예비후보, 민주당 경선 결과 '혹평'
김해연 무소속 예비후보, 민주당 경선 결과 '혹평'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2.2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해연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경선 결과에 대해 미래통합당 무소속 김해연 예비후보가 경선 ‘관전평(?)’을 내놨다.

김해연 무소속 예비후보는 민주당 입당 후 ‘팽(烹)’당한 앙금이 남아있는 듯, 이번 민주당 경선을 혹평했다.

김 예비후보측의 지지층과 민주당 후보 지지층이 겹치는 점을 감안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은 입으로는 ‘노동자와 함께’라는 구호를 앞세우면서 뒤로는 철저한 ‘이용 정치’ ‘소모품 정치’로 일관했다. 국가의 장래를 위해 일하는 정치가의 집단이 아니라 당파의 이익에만 집착하는 정상배 집단임을 이제 확실히 알았다”며 “나도 속고 (노동자 출신) 백순환 후보도 속았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대우조선 매각’ 이라는 거제시에 닥친 절체절명의 현 상황을 조금이라도 걱정했다면, 조선 노동자출신 예비후보들을 이렇게 처참하게 물 먹이지는 않았을 것이다”며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교통정리가 아닌지 매우 의심된다”고 했다.

예비후보는 “‘대우조선 매각’ 문제는 문재인정부의 작품이다. 문재인 정부가 대우조선을 버린 만큼,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무소속 김해연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공천에 대한 김해연 입장문
“더불어민주당은 노동자를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정당”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경선후보에 나서 고군분투하던 백순환 후보의 탈락에 심한 유감을 표한다. 나도 속고 백순환 후보도 속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공천과정에서 있었던 여론조사 경선과 심사 결과를 구체적으로 공개해야한다. 이유는 실제 현장여론과 그동안 종합평가가 공천결과와는 판이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밀실 야합 공천이 아니라면 집권여당다운 당당함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입으로는 “노동자와 함께...”라는 구호를 앞세우면서 뒤로는 철저한 ‘이용 정치’ ‘소모품 정치’로 일관했다. 국가의 장래를 위해 일하는 정치가의 집단이 아니라 당파의 이익에만 집착하는 정상배 집단임을 이제 확실히 알았다.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찬 더불어민주당의 작태에 한번 더 분노한다. 이러한 더불어민주당임을 모르고 과거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내 자신의 어리석음을 다시 한번 반성한다.

더불어민주당이 ‘대우조선 매각’ 이라는 거제시에 닥친 절체절명의 현 상황을 조금이라도 걱정했다면, 조선 노동자출신 예비후보들을 이렇게 처참하게 물 먹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교통정리가 아닌지 매우 의심된다. 그러나 노도같이 흐르는 ‘대우조선 매각’ 반대 물결은 절대 막지 못할 것이다. 백순환 후보의 염원을 담아 70개 시민단체와 힘을 합쳐 김해연이 대우조선 매각을 막겠다. 반드시 국회의원에 당선돼 대우조선 매각 밀실야합을 국정조사를 통해 밝혀내겠다.

‘대우조선매각’ 문제는 25만 거제시민의 생존이 걸린 문제다. ‘대우조선 매각’ 후폭풍은 어느 정도일지 가늠이 안 된다. 분명한 것은 현대중공업으로 합병이 성사되면 삼성조선을 비롯한 한국 조선산업은 쇠퇴의 길을 걸을 것이고, 거제시 경제는 직격탄을 맞을 것이다.

대우조선이 현대중공업에 인수될 경우, 대우조선 직영들의 고용불안은 물론이고 1,500개 이상의 전후방 하청.납품업체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이는 비정규직 고용불안도 의미한다. 직영.비정규직 포함 총 2만7,000여 명이 구조조정 대상이 된다. 그리되면 거제시 경제는 폭망의 길밖에 없다. 조선소 구조조정 후폭풍은 자영업,기타산업으로 이어져 옥포1.2동, 아주.장승포.능포동에 곧바로 밀어닥친다. 그 여파는 구 신현읍 지역까지 전달돼 거제시 전 도심지역경제의 초토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문재인정부의 작품이다. 문재인 정부가 대우조선을 버린 만큼,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그리해야 대우조선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 선거 때만 되면 써먹는 거짓부렁에 속아서는 절대 안된다. ‘대우조선 매각’, 조선노동자 출신 김해연 만이 막아낼 수 있다.

21대 국회의원 무소속 예비후보 김해연 올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