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기부자, 거제시청 민원실에 1천만 원 놓고 가
익명의 기부자, 거제시청 민원실에 1천만 원 놓고 가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4.2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움에 처한 소외계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1천만 원을 거제시청 민원실에 놓고 가 코로나19로 가라앉은 지역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거제시에 따르면 24일, 한 중년의 남성이 시청 1층 민원접수 창구에 1천만 원의 현금이 든 봉투를 두고 사라졌다.

봉투 안에는 5만원 권 지폐 200장과 함께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민들은 IMF 사태보다 더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마침 오늘 적금 만기가 되어 지금의 하루하루를 겨우 살아가는 극빈층과 소외계층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약소한 금액을 기부한다”라는 내용이 담긴 편지가 놓여 있었다.

기부자는 편지를 통해 “조금 더 여유롭고 조금 더 가진, 많은 분들이 자발적으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준다면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주신 익명의 기부자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시는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과 함께 1천만 원의 기부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