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오성 도의원 "40년 전 노동자 삶이 관련 조례 제정 밑거름"
송오성 도의원 "40년 전 노동자 삶이 관련 조례 제정 밑거름"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4.2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노동' 용어 정비 주도…"후반기엔 지방자치분권 실현"
▲ 송오성 경남도의원

송오성(58·더불어민주당·거제2) 도의원은 소속 상임위원회가 건설소방위원회이지만, '노동 문제'에 관심이 많다. 지난 24일 송 의원 등이 공동으로 발의한 '노동자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안'이 제372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조례엔 노동권익센터 설치 근거를 비롯해 도지사에게 5년마다 '노동자의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한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그뿐만 아니라 송 의원은 지난 1월 창원경상대병원을 비롯해 도내에서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이 잇따를 땐 '직장 내 괴롭힘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한 '경상남도 직장 내 괴롭힘 근절 및 피해자 지원 조례' 제정에도 앞장섰으며, 경남도 운영 조례 속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바꾸는 '경상남도 조례 용어 일괄 정비를 위한 조례'를 만드는 데도 주도했다. 이쯤 되면 '노동 전문 도의원'이라고 불러도 될 듯하다.

'노동조례'를 적극적으로 만들 게 된 배경은 뭘까. '노동운동 경험'이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송 의원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전북기계공고를 졸업하기 6개월 전 실습생 신분으로 지난 1980년 8월 20일 거제에 첫발을 디뎠다. 이후 30대 초반까지 '대우조선 설계 노동자'로 밤낮 구별 없이 정말 열심히 일했단다. 동시에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부당한 대우, 해고 등 사회적 모순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고, 노동자의 삶도 고민하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러한 고민은 노조를 만들려는 실천으로 이어졌고, 성공하진 못해 결국 회사에 의해 서울로 쫓겨났다.

"우리 사회가 많이 민주화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노동 현실은 열악합니다.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재보험 등 4대 보험 가입 안 되는 노동자가 지금도 파악조차 어려울 정도로 많습니다. 이런 게 계속 눈에 보이는데, 관련 조례라도 만들면 경남도가 관심을 두리라 생각했습니다."

송 의원이 정치에 입문하게 된 건 고 노무현 대통령 때문이었다. '노무현 돌풍'이 불던 2002년 대선 시기 노사모에 가입하지 않았지만, 회원들보다 더 열성적으로 움직였다. 노 대통령 당선 이후 처음으로 정당에 가입하고서 지금까지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

선출직으로 출마하게 된 계기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출마가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사람을 찾다가 주변에서 "그러지 말고 그냥 당신이 나가봐라"는 권유 때문이었다고. "지역에 기반이 많지 않았는데, 거제가 고향인 문재인 대통령 덕분인 것 같다"며 웃었다.

11대 도의회 전반기가 저물어가는 시점이다. 전반기에만 노동 관례 조례 세 건을 제정했지만, 송 의원은 여전히 이루고 싶은 게 많다. 송오성 의원 이름 오성(五成)을 곧이곧대로 풀이하면, '5할'인 것은 예사롭지 않다.

후반기 계획을 물었다. 단박에 '제대로 된 지방자치분권'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지금 이대로 가면 지방은 소멸할 수밖에 없습니다. 대안은 제대로 된 분권밖에 없습니다. 중앙에 집중된 예산과 권한 분산시켜야 합니다. 중앙과 지방을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전환해야 합니다. 이러한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주민중심의 지방자치 구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통과에 전체 도의원과 지역 국회의원, 지방정부, 시민들이 똘똘 뭉쳐야 합니다."

60 인생 가운데 40년을 거제에서 보낸 송 의원. 그는 "앞으로 남은 시간 잘해낼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는 마음은 늘 먹고 있다"고 했다. 후반기 송 의원의 활약이 기대 되는 까닭이다.<경남도민일보 인터뷰 기사 인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