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너울성 파도에 바다 추락한 선장 구조
통영해경, 너울성 파도에 바다 추락한 선장 구조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7.2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21일 오후 9시 30분경 거제 광리항 인근해상에서 너울성 파도에 의해 바다로 추락한 A호(1.98톤, 연안자망, 승선원 1명)의 선장 B씨(남)를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어제 오후 9시 30분경 거제 광리항 인근해상에서 통영구조대가 바다에 빠져 표류 중이던 B씨를 구조하고 홀로 운항 중이던 A호를 멈춰 세웠다.

B씨는 혼자 어선을 운항 중이었으며, 작업복(갑바)만 입은 상태로 바다에 빠졌고 선박은 홀로 운항되어 자칫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통영해경은 B씨에게 확인결과 인근선박의 너울성 파도로 인해 바다에 빠진 것으로 건강상태는 이상이 없어 A호를 운항하여 학산항으로 입항하였다고 전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조업을 할 때는 가능하면 2명 이상이 작업을 해야 만일의 사태를 대비할 수 있으며, 운항 중에는 주위를 기울여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