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제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거제시, 제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8.1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에서 제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후 2012년 12월‘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8월 14일을‘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한이래, 민간에서는 다양한 기념활동을 지속해 왔으며, 2017년 12월 12일 정부는 이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이날 기념식은 거제평화의소녀상기림사업회를 비롯하여 여러 기관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유공표창, 기림시 낭독, 살풀이 공연 등으로 약 1시간 동안 이뤄지며,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발열체크 부스 운영, 마스크 착용 의무화, 거리두기 등 예방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될 예정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많은 분들을 모시고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할 수 없음이 유감스럽다”며 “기념식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그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거제시청 1층 도란도란 전시실에서는 거제평화의소녀상기림사업회 주관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사진전이 8월 14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