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2021 어촌뉴딜300 공모 2개소 선정, 146억 확보
거제시 2021 어촌뉴딜300 공모 2개소 선정, 146억 확보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12.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가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에서 여차항, 성포항 2개소가 선정되어 146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거제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어촌뉴딜300사업으로 2019년 70개소, 2020년에는 120개소를 선정했다. 2021년 공모에서는 110개소가 선정되어야 하지만 2021년 정부 예산 편성에 따라 60개소로 대폭 축소됐다.

따라서 이번 2개 사업 선정은 최상의 성과로 주목할 만하다는 것이 거제시의 설명이다.

총사업비 51억 원이 투입되는 여차항은 ‘가난하지만 아름다운 어촌 여차마을’이라는 테마로 갯닦기 공동 작업장, 여차 바다라운지, 갯닦기 돌미역 무인판매장, 갯닦기 귀어귀촌학교, 마을회관 리모델링, 안전한 여차마을 등을 조성한다.

성포항은 총사업비 95억 원이 투입되며, ‘다시 성포, 청년 NEW TURN 성포항’이라는 테마로 해수침수방지시설, 부잔교 및 접안시설, 어구일시집하시설, 안전시설, 스마트청년어부마르쉐, 어부일자리복덕방, 코끼리마을공유센터, 컬러빌리지, 수직정원, 증강현실, 감성캐빈 등을 만든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지난 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국회 농해수위 최인호 의원을 만나 2021년 어촌뉴딜300공모사업에 거제의 대상지 다수를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해당 부처와 여야 정치권을 오가며 조선업 불황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의 위기상황과 사업 추진의 필요성에 대하여 직접 발로 뛰며 건의했다.

마을 주민들은 수차례의 지역협의체 회의를 통하여 마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고, 관계 전문가의 자문과 역량강화교육을 실시하는 등 자발적으로 공모 준비에 전념해왔다. 이번 공모 선정은 이런 모두의 땀과 노력이 이뤄낸 결실로 풀이된다.

변광용 시장은 “사업 계획 수립부터 공모에 선정되기까지 1년 간에 걸쳐 노력해 온 해당지역 주민들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번 어촌뉴딜300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낙후된 어촌․어항개발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시는 어촌뉴딜 공모에 2019년 이수도항과 학동항 2곳, 2020년 예구항, 저구항, 도장포항, 산전항 4곳에 이어 올해 2곳까지 3년 연속 최다 사업이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어촌뉴딜300사업은 2019년부터 3개년에 걸쳐 전국 300개의 대상지를 선정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 활용을 통한 특화개발 추진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