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호종 경장 추모비 바닷속에 놓다
故 정호종 경장 추모비 바닷속에 놓다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12.16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인명구조 임무 중 안타깝게 순직한 통영해경 故정호종 경장을 기리는 추모비가 다이버들의 노력으로 바닷속에 놓였다.

거제시수중·핀수영협회(회장 한명화)가 추진한 추모비 제작 설치는 다이버 26명의 자발적 모금으로 비용을 마련해 의미를 더했다. 거제시수중·핀수영협회는 통영해경과 한려해상국립공원관리공단 승인을 거쳐 故 정 경장이 숨진 통영시 홍도 바닷속 바위골에 최근 추모비를 놓았다고 밝혔다. 

추모비는 ‘위험에 처한 다이버를 구하다가 아까운 생을 마감한 고인과 그 가족에게 깊은 감사와 죄송함으로 고개를 숙입니다’ 등의 문구와 함께 故정 경장의 명복을 비는 내용을 새겼다.

한명화 회장은 “추모비가 바닷속에서 흔들림이 없도록 2주 후 수중 재확인과 함께 추가 고정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9일 통영연안VTS에 설치된 추모공간에서 故정 경장에 대한 살신성인의 정신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위한 흉상 제막식을 엄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