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등면 성포항 어촌뉴딜사업으로 새롭게 변신한다
사등면 성포항 어촌뉴딜사업으로 새롭게 변신한다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1.11.12 15: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2년 2월 23일 지방어항으로 지정된 사등면 성포리 ‘성포항’은 영욕(榮辱)의 세월을 간직하고 있다. 통영·남해·여수 등지서 부산·마산까지 왕래하는 여객선의 중간 정박지였다. 명성호, 금성호, 한일호, 경복호, 금양호 엔젤호 등이 성포를 거쳐갔다.

성포항에는 맛있는 음식점이 많다. 싱싱한 멸치·갈치 등으로 담은 구수한 젓갈, 된장·고추장 등이 어머니 세대 손맛과 어우려져 깊은 맛을 낸다. 미식가의 입맛에 진한 추억으로 남아 있다.

코끼리조개와 왕우럭조개는 다르다. 하지만 왕우럭조개를 코끼리조개로 통칭(通稱)된다. 코끼리조개 참 맛은 성포항 맛집에서만 볼 수 있다.

매일 오후 2시 경매가 열리는 성포어판장은 진해만에서 잡히는 여러 생선이 경매장에 가득해, 파시(波市)를 이룬다. 진해만 내만 각종 양식장에서 생산된 어패류 등도 경매가 이뤄진다. 겨울철이면 대구, 물메기가 넘친다.

옛 영광을 되찾고, 남부내륙철도 시대를 앞두고 성포항이 새롭게 변신한다. 어촌뉴딜 사업에 선정된 성포항은 이번달 10일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87억6,000만원을 들여, 오는 2023년까지 마무리하는 ‘성포항 어촌뉴딜 사업’은 크게 공통사업, 특화사업, S/W사업으로 나눠져 있다.

공통사업은 부잔교 신설·연장을 통한 접안시설 확충, 어구집하시설 건립, 파제벽·방파제 설치·정비를 통한 안전한 항구를 조성한다.

기존 해양경찰서를 리모델링해 ‘코끼리마을 카페’로 변신시킨다. 청년 어부 플랫홈인 ‘청년어부마르쉐’를 2층 규모로 신축한다. 3층 규모 마을회관도 신축하고, 성포 골목길과 해안도로도 깔끔하게 정비한다.

남부내륙철도 거제역이 사등면에 들어선다면, 성포항은 가장 가까이 있는 항포구다. 친수공간과 주차공간 확장과 함께 북풍을 막기 위한 방파제 추가 축조도 필요하다.

사등면발전협의회 회장은 “사등면은 앞으로 거제 중심으로 다시 발돋움할 것이다. 거제시민을 비롯해 남부내륙철도 개통 후 외부 관광객이 많이 찾는 ‘먹거리와 힐링’ 성포항이 되기 위해 너 넓은 주차장과 친수공간 확보를 위해 거제시·경남도 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등사랑 2021-11-19 20:02:09
사등면 발전협의회라는 단체가
뭐하는 단체이며
존재나하는 단체인가
사곡산단 하릴없이 떠돌아 다녀도
관심이나 있었나
내륙철도 종착지로 난리를 치는데에도
얼굴 한번 비추길하나
한마디로 사등면이 죽느냐 사느냐의
갈림길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나 하는지 ㅉ
사곡산단과내륙철도 사곡종착지
유치 못하면
마산 로봇랜드에서 거제 도로 연결되고
마산 대구방향 인근지역과
거제 통영고속도로 연장되고
철도 종착지 상동 결정되면
사등면 국도 통행차량 80% 줄어든다
한마디로 주민 통행로 되는거다
통영고속도로 생기고
고성통영간 텅빈 국도 보면 모르냐
사등이 거제에서 어디 붙은 동네인지
잊혀지기전에 일어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