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대우조선 방문 노사 관계자 면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대우조선 방문 노사 관계자 면담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1.11.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4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문제와 관련해 "문제는 불신이다. 노동자 구조조정이 대대적으로 이뤄져 일자리를 잃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대우조선소에서 경영진과 만나 "하청업체를 홀대한다든지 불량업체를 슬쩍 늘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 등을 막기 위해 (관련 사항을) 협상 조건에 명확히 하거나 정부 감독기구를 강화하는 방향에 대해 민주당에서 챙겨봐 줬으면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하다못해 대통령 후보가 약속을 안 지키는 게 너무 당연하게 돼 있어서 그런 불안감이 있는 것 같다"면서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당에 면담을 요청해도 안 해줘 섭섭하다고 하는데 답이 없는 이야기라도 사실 해줄 필요가 있다. 안 만나 버리면 곡해가 발생한다"고 했다.

그는 "핵심적 문제는 본인들 고용안정에 혹시 위기가 닥쳐오지 않겠냐는 우려"라며 "또 관련 협력업체가 홀대당하면서 거제 지역경제가 나빠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친환경선박'을 위해 조선업계 전체가 협력하기로 했다는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발언에 "진짜 좋은 생각이다. 평소 제가 많이 관심을 갖던 부분"이라며 동석한 선대위 강훈식 정무조정실장을 향해 "실장님. 그건 공약으로 한 번 챙겨보십시오.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 모두가 찬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선업황의 사이클 이야기가 나오자 "제가 요새는 못 하는데 주축으로 투자했던 데가 조선"이라며 "저는 상승 사이클이라 덕을 봤다"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앞서 대우조선소 노조 및 시민대책위원회와도 타운홀 미팅 방식의 간담회를 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도 "노동자가 걱정하는 구조조정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두겠다", "노동자들이 감내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인수합병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불이익 문제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저는 확신이 안 생기면 약속을 안 한다"며 "될지 안 될지 모르는 일을 듣기 좋으라고 약속해서 희망고문하는 일은 저는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일단은 진행 중인 합병 절차를 어떻게 하겠다고 즉흥적으로 말하는 건 매우 무책임하다"며 "사측 입장도 듣고, 정부 입장, 국회 상임위와 당 차원의 입장도 다 들은 뒤 3가지 단계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째는 근본적으로 합병 자체가 맞느냐 안 맞느냐이고 둘째는 과연 의사결정을 번복하는 게 타당 하느냐다. 행정의 일관성도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셋째는 지금 가장 우려하는 인수주체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거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게(방안이) 있었으면 (정부가) 피했겠느냐. (정책 결정을) 반대로 하려고 노력도 했을 것"이라며 "당시로서는 구조조정을 통한 합병 결정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도 공공선박 조기 발주를 통해 '조선업계가 숨이라도 쉬게 하자'고 했는데 잘 지켰다"면서도 "어쨌든 노력했는데 그 결과를 못 만든 데 대해서는 공적 책임을 지는 것이라 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책임을 묻는 것은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는 이 후보가 또한번 문재인 대통령과 차별화를 시도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다만 이 후보는 "그러나 이해할 만한 점은 없지 않다. 핑계를 대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러 그런 것도 아니고, 그런 점도 고려해야 합리적 대안을 만드는 게 용이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