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 공천경쟁자 박종우·김범준 나란히 출판기념회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 공천경쟁자 박종우·김범준 나란히 출판기념회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1.11.15 11:53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6월 1일 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소속으로 거제시장 후보 공천 경쟁에 뛰어든 박종우 거제축협조합장과 김범준 거제정책연구소 소장이 26일, 27일 연이어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박종우 조합장은 26일 오후 5시 상문동 거제축협유통센터 3층에서 갖는다.

김범준 소장은 27일 오후 4시 고현동 청소년수련관에서 갖는다.

박종우 조합장은 첫 자전에세이 ‘박종우입니다’는 자신의 살아온 삶을 책에 담았다.

김범준 소장은 ‘범준아! 우찌돼가노?’는 유튜브 ‘거제김범준TV’ 채널에서 동영상으로 거제의 각종 현안 설명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하던 내용들을 글로 옮겨 담아 책으로 출간했다.

박 조합장 책에는 “소년농사꾼의 삶부터 고 김우중 당시 대우그룹 배우자 정희자 여사를 보게 되면서 건설사 대표를 꿈꾸던 학창시절, 건설사의 젊은 대표가 된 이후 축협조합장으로 나서기까지의 이야기가 진솔하게 담겨 있다”고 밝혔다.

김 소장 책에는 “제1장은 ‘김범준은 누구인가’로 자신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았고, 제2장 ‘우찌돼가노?’에서는 거제의 관광·건설·교통·교육·복지·사회문제들을 다뤘다. 제3장은 ‘거제 발전을 위한 미래 비전’으로 지역 언론에 게재한 기고와 칼럼을 담았다.”고 했다.

박 조합장은 “한 번 약속한 말은 반드시 갚아야 할 부채라는 신념으로 그 믿음을 보여주기 위해 나의 이야기를 솔직하고 진실되게 담았다. 새로운 변화와 혁신의 길을 갈 것이다. 그 길에서 수많은 거제시민들의 손을 잡고 함께 변화와 혁신의 발걸음을 시작하고자 한다. 거제시의 변화와 혁신, 박종우는 한다면 반드시 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출판 소감을 밝혔다.

김범준 소장은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이번에 책 하나를 출간하게 됐다. 이 책 한 권이 우리 거제의 각종 현안과 미래에 대한 작은 디딤돌이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omebody 2021-11-25 18:17:02
거제에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 아닐까요...어떤 변화가 필요하고 어떤 혁신을 해야하는지는 거제의 문제를 잘 아는 사람이 잘 할수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우찌돼어가고 있는지 궁금한 1인 입니다.

달콤이 2021-11-25 16:38:15
제발 돈 좀 벌면 정치 한다는 공식 좀 깹시다.
좀 뭐 좀 아는 사람 뽑아서 이번에는 우리 거제도 이제 좀 살아 봅시다. 죽겠다 마. 김범준 소장 내가 아침마다 대우 앞에서 보는데 저러다 말겠다 싶었는데 꾸준함에 내가 한표 줍니다.

거제맘 2021-11-25 08:53:40
솔직히 김범준 이 사람은 거제도 공적인 일 관심이라도 많고 뭔가 고민을 하는 사람이라고 기억이 되는데 일반 시민으로써 박종우라는 사람은 첨 들어봐서.. 정치에 관심 없다가 요즘 하도 사는게 힘들어져서 관심 좀 가지고 보는데 나같은 까막눈도 정치철에 나타난 사람은 알아보겠네요.

양다리구이 2021-11-24 14:13:16
조합장 임기 안끝나고 시장 출마했다가 잘되면, 조합장 사퇴하고,
시장 못하면 조합장하면 되고...
이도저도 아니면 건설업하는 걸로 먹고 살면되고....

조합장으로 뽑아 준 조합원들을 뭘로 생각하시고 이러시는지
뭔가 절박하게 느껴지는게 없는데 조합장 사퇴를 고민해보세요.

그런데 예전에도 건설업 출신이 거제시장하다 나쁜짓해서 구속 됐다죠.

잘살펴보시길 2021-11-24 13:46:11
전에 박종우 조합장 인터뷰를 봤습니다.
경영마인드로 주식회사 거제시의 대표이사가 되겠다던데 그럼 손실나는 일은 절대 안하겠네요?
장애인 처우나 복지에 관련한 예산도 확 줄일테고 돈 안되는 문화산업도 축소하는거 아닌지...
대표이사 하시면 시민들은 직원인가요? 제발 할줄 아는거, 잘하는거하고 삽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