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삼성重 건조 'FLNG' 출항 명명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삼성重 건조 'FLNG' 출항 명명식 참석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1.11.1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모잠비크 대통령과 삼성중공업 방문..."양국 간 우호 협력의 상징이 될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5일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열린 'FLNG 출항 명명식'에 필리프 자신투 뉴지(Filipe Jacinto Nyusi) 모잠비크 대통령 내외와 함께 참석했다.

부유식 해양 LNG 액화 플랜트(FLNG)는 원거리 해양에 있는 가스전으로 이동하여 해상에 부유한 상태로 LNG 생산, 저장, 출하가 가능한 해상 이동식 복합기능 플랜트를 말한다.

뉴지 대통령은 모잠비크 정상으로서 8년 만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프리카 정상으로서는 최초로 지난 14일부터 우리나라를 방문 중이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FLNG를 건조하기까지 협업한 여러 국적의 기업 관계들의 노고를 평가하고, 우리나라 조선소에서 건조된 FLNG가 모잠비크 북부 해양에서 가스 생산 작업에 활용됨으로써 양국 간 우호 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K-조선의 자부심과 국제 경쟁력이 양국 간 에너지 및 조선·플랜트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번에 'Coral-Sul'로 명명된 FLNG는 전 세계 4번째로 건조된 대형 FLNG이자 모잠비크 가스전의 첫 번째 FLNG로서, 길이 432m, 폭 66m, 높이 39m의 크기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2017년 6월 약 25억불에 수주한 이번 FLNG를 포함, 현재까지 총 3척의 FLNG를 건조하였으며 이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1척을 포함하여 전 세계 4척을 모두 우리나라 조선소가 건조하는 등 FLNG 시장에서의 우리나라 경쟁우위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

Coral-Sul FLNG는 우리나라 가스공사가 10% 지분 참여한 모잠비크 제4해상 광구에서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LNG 생산을 시작하며, 우리나라 연간 LNG 소비량(2020년 기준)의 8.5%에 해당하는 340만톤의 LNG를 매년 생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