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2021 해양 사이버보안 세미나에서 첨단함정 사이버 생존성 강화 방향 제시
대우조선해양, 2021 해양 사이버보안 세미나에서 첨단함정 사이버 생존성 강화 방향 제시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1.11.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대한민국 해군의 차세대 함정에 적용할 함정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에 선도적으로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해군과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2021 해양 사이버보안 세미나’를 후원하고 첨단함정 사이버 생존성 강화에 대한 발전 방향을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함정 사이버보안 강소기업인 디에스랩컴퍼니, 한국선급(KR), 에스원㈜, HMM Ocean Service 등 관련 기관들이 참가하여 ▲함정 무기체계 사이버방호 발전방안 ▲사이버 생존성 향상을 위한 함정 설계 기술 방향 제언 ▲선박 통합 사이버위협 대응 체계 ▲해사 사이버보안 인증 현황 및 향후 전망 ▲스마트 항만/조선소 보안 ▲해사 디지털라이제이션과 사이버보안에 대한 견해 등 해양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민·군의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최근 스마트함정, 자율운항선박 등이 개발되면서 사이버보안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함정이 해킹되면 일반 선박과는 다르게 국가안보에 더욱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함정 사이버보안은 특히 더 중요하다.

2019년 대한민국 해군의 사이버작전센터 창설, 2020년 미국의 ’국가 해양 사이버보안 전략 계획’ 추진에 따른 글로벌 해사 사이버보안 동향 변화, 2021년 해군-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산하 ’해양사이버보안연구센터’ 설치 협약 체결 등 해양 안보를 위한 사이버 작전 대응태세 확립을 위해 다양한 방안들이 이미 진행중에 있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 사업본부장 유수준 전무는 “미래 전장은 대한민국 해군의 첨단 ICT 기술이 접목된 차세대 첨단함정을 중심으로 무인 무기체계가 통합 운용되는 네트워크 중심전으로 변화해 사이버공간의 의존도가 높아질 것이다.”며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차세대구축함(KDDX)과 같은 차세대 첨단함정의 효과적인 운용을 위해 대우조선해양은 체계종합업체로서 전문 연구기관, 대학 및 기업과 함께 대한민국 해군의 해상 전력 사이버 생존성 강화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2019년부터 함정사이버보안 연구를 시작하여, 고려대, 강소기업들과 함께 사이버보안 연구회를 발족하는 등 함정 사이버보안기술 발전을 위해 기술협력 상생을 실천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