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5년만에 정권교체
국민의힘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5년만에 정권교체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2.03.10 08: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진보 결집에 초박빙 혈투…헌정사 최소 득표차 0.8%p
거제시 이재명·윤석열 투표 결과 경남에서 두번째 적은 편차

9일 실시된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선됐다.

윤 당선인은 개표를 완료한 가운데 48.56%, 1,639만4,815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 지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47.83%, 1,614만7,738표를 얻었다. 득표차는 0.73%포인트, 24만7,077표에 불과하다.

개표 중반까지 이 후보가 우세한 흐름을 보였지만 10일 새벽 0시 31분, 개표율 50.89% 시점에 윤 후보가 처음으로 역전하면서 0.6~1.0%포인트의 격차를 유지했다.

한편 거제시는 19만4,074명의 유권자 중 14만5,481명이 투표에 참여해 74.96% 투표율을 보였다. 

거제시에서 이재명 후보는 44.69%인 6만4,355표를 얻었다. 윤석열 후보는 7만1,772표, 49.84%를 얻었다. 두 후보간 득표율 표차는 5.15%다.

심상정 후보는 4,186표, 2.9%를 득표했다.

거제시 이재명 후보 득표율 44.70%는 경남 평균 득표율 37.38%보다 7.32% 높게 나왔다. 거제시 윤석열 후보 득표율 49.85%는 경남 평균 득표율 58.24%보다 8.5% 낮게 나왔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득표율 편차 5.15%는 경남에서 가장 편차가 적은 김해시(이재명 46.23% 대 윤석열 49.33%) 다음이다. 

▲ 제20대 대통령 선거 거제시 투표결과표(해설기사는 추후 보도예정)

개표율 95%를 넘어설 때까지도 당선인을 확정 짓지 못하는 초접전 양상이 이어졌다.

이 후보는 오전 3시 50분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선을 다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패배를 선언했다.

곧바로 윤 당선인은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당 개표상황실이 차려진 국회 도서관으로 이동했다.

윤 당선인은 "당선인 신분에서 새 정부를 준비하고 대통령직을 정식으로 맡게 되면 헌법 정신을 존중하고 의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협치하면서 국민을 잘 모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선기간 줄곧 두문불출했던 배우자 김건희씨는 이날도 함께하지 않았다.

헌정사상 최소 득표 차를 기록한 신승이다.

1∼2위 후보 간 격차가 가장 작았던 선거는 1997년의 15대 대선이었다.

당시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는 40.27%의 득표율로 38.74%를 얻은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상대로 신승을 거뒀다. 표차는 39만557표, 득표율 차는 1.53%포인트였다.

두 번째로 격차가 작았던 선거는 1963년 5대 대선으로, 당시 박정희 민주공화당 후보가 윤보선 민정당 후보를 1.55%포인트 격차로 눌렀다.

이번 대선이 유력한 제3후보가 없는 가운데 사실상 보수와 진보의 일대일 구도로 치러지면서 진영결집이 극대화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 과정에서 지역·이념 갈등뿐만 아니라 세대·젠더 갈등까지 사회갈등의 골을 깊어진 것은 새 정부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극심한 여소야대 의회지형 속에서 '협치'와 '통합'을 국정운영의 중심에 놓아야 한다는 민심이 표출됐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궤멸 위기로까지 내몰렸던 보수진영으로선 이번 대선으로 5년 만에 정권을 탈환했다. 이로써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로 보수와 민주 진영이 10년씩 번갈아 집권했던 '10년 주기론'은 깨지게 됐다.

2년째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가 출구를 찾지 못하면서 되레 집권세력 심판론으로 민심의 무게추가 쏠린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 본인으로서는 '장외 0선' 출신으로서 처음으로 대권을 거머쥐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작년 6월 29일 정권교체를 기치로 내걸고 정치참여를 공식화하며 대선도전을 선언한 지 불과 8개월 만이다.

앞선 13∼19대 전·현직 대통령들이 국회의원직을 최소 1차례 이상 경험했고 대부분 당대표까지 역임하며 여의도 정치에서 리더십을 인정받은 것과 달리, 의회정치 경력이 전무한 대통령이 탄생한 것이다

현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에 파격 발탁된 '엘리트 검사'로서 되레 정권교체의 기수 역할을 맡은 것도 역설적이다.

무엇보다 촛불 민심을 등에 업고 출범한 진보정권을 교체하면서 정치·외교, 경제, 사회, 문화 등 전분야에 걸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 장기화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촉발된 경제·안보 위기 상황 속에서 새 대통령 당선인이 맞닥뜨린 도전과제는 만만치 않다.

윤 당선인은 10일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당선인으로서의 행보를 시작한다.

이번 대선에서는 총 선거인수 4천419만7천692명 가운데 3천407만1천400명이 투표해 77.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7년 19대 대선(77.2%)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사전투표에서는 투표율이 36.93%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정작 본투표 열기가 상대적으로 저조한 탓에 투표율 '80%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권역별로는 진보와 보수의 '텃밭'으로 각각 불리는 호남·영남이 투표율 상위권을 휩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능함 2022-03-10 10:32:20
무능 무지한 정권은 교체가 답이다
우리 거제도 마찮가지
어깨 뽕만 넣고 다니는 작자들 6월 투표로 심판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