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민주당은 의혹 부풀려 시민 현혹하는 공작집단인가
[논평]민주당은 의혹 부풀려 시민 현혹하는 공작집단인가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2.05.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후보 선거대책본부

더불어민주당은 뭐가 그렇게 조급해서 거제시당에 이어 도당까지 나서서 거제시장 선거전의 ‘의혹’을 확대, 재생산하는 것인가.

민주당은 공작정치로 시민들을 들러리 세우는 구태정치를 중단하고 거제시민을 위한 바른정치부터 다시 배워라

거제시장 변광용 후보가 그렇게도 못 미더우면 정치공작 대신 지금이라도 선수를 교체하라.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선대본)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의 논평 ‘국민의힘 박종우 거제시장 후보 직접 의혹 밝혀라’는 논평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으며, ‘의혹’을 확대, 재생산하는 파렴치한 정치공작을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한다.

녹취록 관련 ‘의혹’에 대해 박종우 후보는 이미 노컷뉴스가 최초 보도할 당시 ‘사실무근’이라는 점을 명확히 밝혔으며, 금품 전달 의혹을 받는 당사자도 지역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 후보와 ‘관련 없음’을 확인시켰다.

이미 거제시민 모두가 박종우 후보와 녹취록이 관계 없다는 사실을 다 아는데 유독 노컷뉴스와 더불어민주당만 이 사실을 외면하려는 저의가 무엇인가?

더불어민주당은 박종우 후보에게 ‘의혹’을 밝히라고 할 것이 아니라, 더불어민주당과 노컷뉴스, 녹취록 제보자와 관련은 없는지 삼자 간 관계를 밝히는 것이 먼저다.

이미 박종우 후보와 선대본은 ‘사실무근’을 강조하며, 녹취록의 내용이 사실이면 당당하게 제보자와 입수 경위를 밝힐 것을 노컷뉴스에 촉구했지만 묵묵부답이다.

특히 금품전달자로 지목된 인물이 지역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종우 후보’와 관련없음을 밝혔지만, 이에 대한 내용은 한 줄 보도도 없다.

지금까지 삼자가 벌인 행태를 보면 마치 ‘짜고 치는 고스톱’처럼 손발이 척척 맞는 것이 ‘정치공작’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국민의힘에서 거제시장 박종우 후보를 확정하자 노컷뉴스의 녹취록 의혹 보도가 터졌다. 뒤이어 더불어민주당 거제시당의 논평, 노컷뉴스의 계속된 악의적 보도로 박종우 후보 죽이기에 나섰다.

그러나 지난 15일 MBC방송 여론조사에서 박종우 후보 1위, 국민의힘 지지도 46.6% 등 더불어민주당의 의도와 다른 방향으로 흐르자 초초해진 것은 아닌지 애석함을 느낀다.

박종우 선대본은 노컷뉴스에 더불어민주당 변광용 후보의 이름을 치면 온통 칭찬일색인 것을 보면서 이것만으로도 시중의 공작설을 의심하기에 충분하다.

녹취록 의혹은 ‘정치공작’이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법 한 일이다.

더불어민주당에 묻는다. 아무리 막되먹은 정당이라도 지난 4년을 이런 식으로 시민을 호도하며 살았는가.

의혹 부풀리기에 혈안이 된 저열한 공작정치의 본색은 이미 만천하에 드러났다. 거제시민들이 그리 민주당이 보기에 호락호락할 것이라고 생각하나.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진실을 외면하는 정당, 시민의 안녕을 생각하지 않는 정치공작 최우선주의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

개인적인 일을 정치적 행위로 부풀리고, 정치적 목적을 위해 선의의 거제시민을 법정에 세워 난도질을 할 궁리나하고, 그러면서 책임지지 않는 비겁한 정당을 이제는 국민의힘을 아끼는 거제시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박종우 후보와 국민의힘 후보를 아끼고 사랑하는 거제시민들이 심판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한표 한표, 사표가 되지 않도록 거제시민이 힘을 보태 국민의힘 박종우 후보를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시키는 일이야 말로 분수를 모르는 민주당을 향한 따끔한 회초리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

이에 다시 한번 확실히 밝힌다. 박종우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경남도당까지 참전한 마타도어식 흑색선전에 절대 굴하지 않고, 클린선거, 정책선거로 거제시민의 뜻을 받들 것을 약속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