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도 예산편성을 위한 시민 설문 결과
2012년도 예산편성을 위한 시민 설문 결과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1.09.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 분야 투자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나

거제시(시장 권민호)가 지난 8월 5일부터 8월 31일까지 실시한 2012년도 예산편성을 위한 시민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거제시청 홈페이지를 통한 인터넷조사와 시청 및 면·동 방문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서면조사를 함께 실시한 설문에 1,144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민들은 합리적 예산 배분으로 지역 간 균형발전을 원하고 있으며, 투자를 가장 늘려야 할 분야로는 전년도에 이어 수송 및 교통 분야(15.3%)를 지적, 시민들은 도로교통 개선이 여전히 절실하다고 봤다. 다음으로 사회복지(14.6%), 교육(14.2%), 문화 및 관광(14.1%), 환경보호(13.6%) 순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도로교통 분야는 전년도 24.9%에 비해 비중이 크게 줄어들었다. 이는 국도대체 우회도로 임시개통에 따른 교통량 분산이 시민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부 분야별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시민 35.9%가 산․학․관 협조로 맞춤형 기능인력 양성이 필요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에서는 54%가 지역물가의 안정적 관리를,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22.8%가 체계적인 관광안내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고 응답했다.

시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체육활동 지원분야는 37.8%가 소규모 체육활동 공간을 확충을, 해양수산분야에는 28.9%가 수산물 유통․가공시설 등 지원사업으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복지사회 실현을 위해서는 사회복지시설을 늘려(26%) 중증장애인, 노인 등 어려운 계층의 복지를 향상해야 하고, 도로 및 교통 분야는 공영주차장 정비 및 주차난 해소(36.1%)에 가장 관심을 가지고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 외 상동~거제 간 터널 개설, 서민 임대아파트 건설, 시민 휴식 공간 확대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으며, 구체적인 설문결과는 거제시청 홈페이지 ‘예산현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예산편성을 위한 설문조사는 2008년부터 매년 8월경에 주민참여예산제의 하나로 실시되고 있다. 설문에 참여한 주민에게는 인센티브로 시민참여포인트 5천점이 주어진다.

시 관계자는 “설문 결과를 내년도 예산 편성 시 적극 반영, 시민들이 원하는 분야에 예산이 효율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설문에 응해 주신 시민 여러분들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