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예비후보, 시사프로그램 피플&토크에 출연
김현철 예비후보, 시사프로그램 피플&토크에 출연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2.03.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현철 예비후보
김현철예비후보는 12일 오후3시 jtbc 방송의 시사프로그램인 피플&토크에 출연해 진행자의 새누리당 공천 탈락과 탈당에 대한 질문과 관련, “과거 전력이라는 석연치 않은 이유로 탈락시켰다. 그렇다면 친박인사 중 이성헌의원, 윤진식의원, 홍문종 전의원 등은 도덕성에서 더 비난받아야 하는데 이런 분들은 공천됐다”며 “쇄신이라면 나를 쇄신대상에 놓은 것인데 그럴 것이면 아예 공천신청도 받지 말았어야 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여러 차례 여론조사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로 나왔는데 나를 탈락시킨 것은 사전에 기획된 것이라고 본다”며 “거제에서 경선을 통해 후보가 되면 더 경쟁력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경선 직전에 탈락시켜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새누리당은 말은 보수라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보수가 아니라고 본다”며 “전신인 한나라당의 정강정책에서 ‘보수’를 뺀 거나 다름없이 하거나 경제민주화라는 좌파용어를 사용하는 등 정체성이 야당과 차별화 되지 않는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상도동계의 핵심이었던 김무성의 당 잔류에 대해 “대단히 실망스럽고 결국 지역구에서 탈락한 것이다”면서 “다른 친이계 공천 탈락인사들의 탈당 러시가 있는데 김무성의원이 왜 그런 것인지 이해가되지 않으며 총선이후 바로 대선이기 때문에 대선과 연관된 사연이 있는 것 아닌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공천은 공천탈락자들이 능력이 없어서가 아니고 결국 박근혜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친박 세력들이 득세를 하기위해서 반대 세력을 제거한 작업이라고 보며, 3공화국내지 구민정계로 돌아간 듯한 인상을 받는다”면서 “새누리당은 사이비 보수정당”이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